독도, 지우는 게 지키는 길?

모닝글로리, ‘독도지우개’ 수익금 50% 독도 위해 기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독도(사진=이기범 기자)
독도(사진=이기범 기자)
종합 디자인 문구기업 모닝글로리가 오늘(13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에서 ‘독도지우개’ 수익금의 50%인 1000만원을 독도사랑운동본부에 기부하는 전달식을 가진다고 밝혔다. 이는 독도 홍보를 위해 지난 10월 1차 기부한 이래 두 번째다.

모닝글로리는 지난해 4월 우리 땅 독도를 알리고자 ‘독도지우개’ 3종(400원, 600원, 900원)을 출시했다.

‘독도지우개’에는 독도의 사진과 함께 ‘수익금의 일부는 독도후원기금으로 쓰입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그리고 ‘독도지우개’는 출시 3개월 만에 1차 입고분이 완판되면서, 1년 만인 지난 4월에는 판매 100만개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이어 출시 14개월 만인 7월에는 누적 판매량 120만개를 넘어서는 등 급속한 판매 성장세를 보였다.

한편 모닝글로리는 ‘독도지우개’와 함께 ‘독도연필’과 ‘독도노트’ 등 독도 시리즈를 선보이며 독도의 아름다움과 역사를 널리 홍보하기 노력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우리나라 역사와 문화유산을 알리기 위해 이순신과 백두산, 숭례문, 진돗개 등의 소재를 활용해 다양한 문구용품을 선보이고 있다.

제품에는 한국적인 디자인의 이미지를 배경으로 ‘성웅 이순신, 바다는 내가 지킨다’, ‘하늘과 땅이 살아 숨쉬는 그곳 백두산’, ‘대한민국 국보 1호 숭례문’ 등의 문구를 삽입해 교육적 효과를 높였다.

모닝글로리 허상일 대표이사는“독도 후원을 위해 시작한 작은 기부였는데 학생들의 좋은 반응에 힘입어 두 번째로 수익금의 50%를 기부하게 됐다”며 “최근 독도지우개를 필두로 이순신 노트 등 우리나라 역사와 문화유산을 소재로 한 문구용품들이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관련 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머니투데이DB>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5.71상승 13.8309:40 04/12
  • 코스닥 : 993.62상승 4.2309:40 04/12
  • 원달러 : 1121.60상승 0.409:40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09:40 04/12
  • 금 : 60.94하락 0.309:40 04/12
  • [머니S포토] 재보선 참패, 민주당 쇄신 진로위한 '재선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4월 3주 오전 '비공개' 모임 개최한 민주당 초선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재보선 참패, 민주당 쇄신 진로위한 '재선의원'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