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진중권, 신개념싸움에 ‘명량’등터지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허지웅 진중권’

승자는 누구일까. 방송인 겸 영화평론가 허지웅과 동양대학교 진중권 교수가 영화 ‘명량’을 두고 논쟁을 벌였다.


지난 6일, 진중권은 자신의 트위터에 “영화 ‘명량’은 솔직히 졸작이다. 흥행은 영화의 인기라기보다 이순신 장군의 인기로 해석해야할 듯”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글이 네티즌 사이에서 논란이 되자 진중권은 “짜증나네. 그냥 ‘명량’은 영화적 완성도가 떨어진다. 그 이야기 했을 뿐인데 애국심이니, 486이니. ‘명량’이 훌륭하다고 생각한다면 영화적으로 어떤 면이 뛰어난지 이야기하면 된다. 하다못해 허지웅처럼 전쟁 장면을 1시간 이상 끌고 갔다는 둥. 물론 자질을 의심케 하는 헛소리지만 그래도 최소한의 근거는 제시했다”라는 반박하며 허지웅을 언급했다.


앞서 지난 7일 허지웅은 JTBC ‘썰전’에서 “‘명량’이 영화사에 공헌한 것은 61분에 달하는 전투 장면이다. 할리우드에서도 하기 힘든 일이다. 물론 중간에 편집이 어지러운 부분도 있고, 연결이 끊어지는 부분도 있다. 하지만 이런 도전을 해냈다는 점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진중권의 발언을 접한 허지웅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진중권 선생이랑 나는 어그로 전문가지만 이건 아니다. 나는 ‘명량’이 전쟁 장면이 1시간이라서 훌륭하다고 평가한 적이 없다. 최소한 ‘졸작’이라거나 ‘수작’이라거나 한 마디만 툭 던져 평가될 영화가 아니라는 건 확실하죠. 장점도 단점도 워낙에 뚜렷하니”라고 대응했다.


이어 그는 “이미 그 단점과 장점을 간단히 글로 정리해 게시한 바 있는데도 정확한 소스 확인 없이 본인 주장을 위해 대충 눙쳐 왜곡하면서 심지어 자질 운운한 건 진중권이 너무 멀리 간 듯. 나는 자질 언급은 안하겠고, 판을 깔고 싶으실 땐 조금만 더 정교하게”라고 덧붙였다.


이에 진중권은 “허지웅이 자세히 썼다는 글은 아직 못 읽어봤고, 그저 뉴스 검색에 이런 기사가 걸리기에 어이가 없어서 한 말. 그의 발언 취지가 왜곡된 거라면 ‘자질’ 운운한 것은 그의 말대로 불필요한 어그로. 미안”이라고 사과하며 전쟁은 일단락 됐다.

image

한편, 허지웅은 JTBC ‘마녀사냥’과 ‘썰전’에 출연 중이다.

<사진=JTBC ‘썰전’, 진중권 트위터, 허지웅 트위터>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18:03 04/16
  • 금 : 64.17상승 1.61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