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 “직장폭력 당해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10명 중 1명은 신체 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8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직장인 1008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폭력’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9.7%가 ‘직장 내에서 신체 폭력을 당한 경험이 있다’라고 응답했다.

성별에 따라서는 ‘남성’(12.2%)이 ‘여성’(6.4%)보다 2배 가까이 많이 경험했다.

이들이 당한 폭력의 유형으로는 ‘손바닥으로 맞음’(39.8%,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주먹으로 맞음’(29.6%), ‘서류 등 도구로 맞음’(25.5%), ‘밀쳐짐’(20.4%), ‘멱살 및 머리채 잡힘’(20.4%), ‘다리로 차임’(19.4%), ‘꼬집힘’(17.3%), ‘던진 물건에 맞음’(13.3%) 등이 있었다.

응답자에게 폭력을 가한 상대는 ‘상사’(62.2%,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많았고, ‘CEO, 임원’(27.6%)이 뒤를 이어 주로 수직관계에서 폭력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동료’(19.4%), ‘부하직원’(7.1%), ‘고객’(4.1%) 등의 순이었다.

하지만 폭력을 당하고도 절반 이상인 55.1%는 별다른 대응 없이 그냥 참고 있었다.
그 이유로는 ‘어차피 해결이 안될 것 같아서’(70.4%, 복수응답), ‘상대와 갈등을 겪기 싫어서’(40.7%), ‘퇴사권고 등 불이익이 있을 것 같아서’(38.9%), ‘다들 참고 있어서’(22.2%) 등을 들었다.

폭력으로 인해 61.2%가 ‘심각한 수준’의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또 직장에서 폭력을 당한 직장인 10명 중 4명(38.8%)은 폭력 때문에 퇴사 및 이직을 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