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독감치료제 ‘CT-P27’ 2a임상 성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셀트리온은 현재 개발 중인 첫 항체신약 종합독감치료제 CT-P27의 2a임상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2a임상은 건강한 피험자에게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주입한 뒤 감염이 확인되면 치료제를 투입해 약효를 확인하는 과정이다.

이번 임상은 지난 2월부터 영국에서 건강한 성인 8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위약 및 임상약(CT-P27) 10㎎/㎏, 20㎎/㎏을 정맥주사(I.V.infusion)로 투여한 후 36일간 부작용, 활력징후, 심전도, 혈액검사 결과 등을 통해 유효성 및 안전성 등을 평가했다. 유효성 평가는 바이러스 감염자를 대상으로 약물 투여 후 총 9일간 자료 수집해 진행했다.

그 결과 두가지 다른 용량의 CT-P27을 투여 받은 군 모두에서 위약대비 40% 이상의 체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소를 비인두 점막의 PCR 측정으로 확인했다. 중대한 부작용이나 활력징후, 여러 건강지표상의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회사 측은 바이러스 농도를 위약대비 40% 감소시킬 경우 상당한 정도의 증상 완화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종합독감용 항체치료제인 CT-P27은 이번 임상을 통해 상용화가 가능한 용량에서 안전성과 효과를 확보했다. 실제 감염된 인플루엔자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할 수 있는 과학적 근거를 마련한 것이다.

CT-P27은 미국 CDC, 중국 정부 연구기관 등과 함께 인간에게 전염된 적이 있는 인플루엔자 대해 효과를 확인해 본 결과 대부분(H1, H2, H3, H5, H7 및 H9)의 바이러스에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타미플루 등 현재 사용되고 있는 기존 인플루엔자 치료제와 작용기전이 달라 이 약물들에 대해 저항성이 있는 인플루엔자에도 효능을 보이는 특징을 갖고 있다.

인플루엔자 백신은 바이러스 변이가 심해 매년 새로운 백신을 개발해 투약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조류독감 등 치명적인 인플루엔자의 대유행시 백신을 생산하는 데까지 상당한 시일이 요하는 데 반해 항체 치료제는 바이러스가 유행하면 즉시 투약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