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때 생긴 '기미'·'일광화상' 등 피부 손상, 2주이내 치료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름 자외선
여름 자외선
직장인 K씨(28세, 여) 얼마 전 해수욕장으로 여름휴가를 다녀왔다. 하지만 즐거운 기억과 함께 각종 후유증을 함께 가져 와서 고민이 적지 않다.

특히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하게 발랐기에 생각도 못했는데 바닷가에서 오랫동안 자외선에 노출돼 붉게 달아오른 피부가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전에는 눈에 띄지도 않았던 기미, 주근깨가 도드라지게 자리잡아 속이 상했던 것.

이렇게 바캉스 후유증으로 대표적인 것이 기미, 잡티, 주근깨와 같은 색소질환과 뜨거운 햇볕으로 인해 피부가 벌겋게 달아오르거나 물집이 잡히는 일광화상이 있다.

이때 바캉스 후 적절한 관리를 제때 해줘야 피부가 악화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바캉스 후 피부 관리법에 대해 알아보자.

자외선 차단제만으로 안심은 금물! 일광화상

'일광화상’이란 강한 햇볕에 노출되어 피부가 붉게 달아오르고 통증을 동반하며 피부 껍질이 벗겨지는 증상을 말한다. 증상이 심할 경우 물집이 생기기도 하는데, 이런 일광화상의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가장 먼저 피부의 열기부터 식혀야 한다.

화끈거리는 증상이 완화될 때까지 냉찜질을 하거나 시원한 흐르는 물에 화상부위를 대고 있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후 자극이 적은 피부진정용 수분팩이나 알로에 등으로 수분을 공급해주고 피부를 진정시켜주는 것이 좋다. 그러나 이것은 붉게 달아오르는 정도의 일광화상에 해당하며 물집이 잡힐 정도로 증상이 심하다면 피부과를 찾아가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치료 없이 회복 어려운 기미, 잡티! 색소침착

피부가 검게 변하는 색소 침착도 흔한 바캉스 피부 후유증 중 하나다. 이는 기미, 주근깨 등의 잡티를 유발하기도 한다. 원래 피부가 검거나 기미, 주근깨 등의 잡티가 있었던 사람은 더욱 심해진다.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서 멜라닌 색소가 더 많이 분비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피부를 보호하는 현상이라고 이해한다고 해도 색소침착은 외관상 보기 좋지가 않기 마련이다. 시간이 흐르면서 조금씩 검은 피부가 벗겨지기는 하지만 정도가 심하면 적당한 피부 관리를 통해 가꿔줘야 하루라도 빨리 원래 피부를 되찾을 수 있다. 또 나이가 들수록 색소침착이 반복되면서 더 심해질 수도 있다. 빠른 치료와 관리가 필요한 것도 이 때문이다. 특히 기미, 주근깨 등의 잡티가 심하다면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강남 바롬의원의 고강영 원장은 "이미 기미나 잡티, 주근깨가 얼굴에 자리를 잡았다면 치료 없이 자연적으로 없어지지 않기 때문에 짙어진 색소질환을 개선하기 위한 화이트닝 방법으로 피부과 시술을 고려해 볼 수 있다"며 "색소질환에는 레이저토닝을 주로 사용하며 거기에 미백 효과가 뛰어난 비타민관리까지 병행하면 더욱 빠른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광화상이나 색소침착의 경우 2주 이내 치료를 해야 치료효과가 높아지기 때문에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유의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도움말=바롬의원, 이미지제공=이미지투데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