쎌바이오텍, 표적항암제 개발 가능성 높여…관련 특허 취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쎌바이오텍, 표적항암제 개발 가능성 높여…관련 특허 취득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전문기업 (주)쎌바이오텍은 유산균을 활용한 '항암 약제학적 조성물'에 대한 특허를 취득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이번에 쎌바이오텍이 취득한 '항암 약제학적 조성물' 특허는 암세포 성장 억제 효과를 나타내고 면역활성을 높이는 기술에 대한 것으로 이를 위해 지난 5년 간 42억 원을 투자해 염증성 장 질환, 대장암 등에 대한 치료제 개발에 주력해왔다.

그 결과, 다양한 유산균에서 면역조절제로서 활용 가능한 물질들을 선별하였고 '락토바실러스 카제이(Lactobacillus casei)'에 존재하는 단백질 'P14'가 항암 및 항알러지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로써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을 약물 전달체로 하여 이 치료 단백질을 장내로 안전하게 전달, 부작용이 적은 치료제의 개발 가능성을 더욱 높이게 됐다.

향후 이 치료 단백질을 분비하는 유산균을 개발하여 쎌바이오텍이 보유한 세계특허 이중코팅 기술을 접목할 경우 지속적으로 유산균이 장 내에서 스스로 유용한 치료 단백질을 생산, 면역조절 기능 등 치료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는 회사측 설명. 이를 통해 쎌바이오텍은 각종 장 질환 치료제 시장에까지 진출할 수 잇을 것이라 내다봤다.

쎌바이오텍 정현석 경영기획실 실장은 "쎌바이오텍은 대장암 발병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궤양성 대장염이나 크론병에 효과적인 치료방법이 없다는 점에 착안,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을 활용한 천연생물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으로 건강기능식품뿐만 아니라 바이오 의약업계까지 시장 확대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쎌바이오텍은 이번에 취득한 특허 외에도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의 장 내 도달·정착률을 높이는 데 주효한 세계특허 '이중코팅' 기술, 기존 항균용 유산균 사균체 제조방법보다 균질한 형태와 뛰어난 항균효과를 발휘하는 '항균용 유산균 사균체 제조방법' 및 아토피 예방 또는 치료용 조성물에 관한 특허 등 다양한 연구실적을 통해 프로바이오틱스 전문기업으로써의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이미지제공=쎌바이오텍>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