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뭐 입지?'...웨딩시즌 가을, 하객패션 스타일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미지제공=온앤온
▲이미지제공=온앤온
웨딩 성수기 시즌인 가을이 성큼 다가왔다. 여기저기서 지인들의 결혼소식을 청첩장이 부러움과 함께 결혼식장에 무엇을 입고 갈지에 대한 고민을 유발한다.

결혼식장을 빛내는 신부의 웨딩 드레스보다는 튀는 것은 민폐. 하지만 신부만큼 주목 받고 싶은 것도 한켠에 자리한다. 적당한 예의를 갖추고 눈길을 사로잡을 센스 있는 스타일링을 소개한다.

패션의 정석 ‘블라우스+스커트’
'내일 뭐 입지?'...웨딩시즌 가을, 하객패션 스타일링
결혼식장에서는 격식을 갖춰야 하는 만큼 깔끔한 디자인과 포멀한 컬러의 인기가 높다. 특히 단정하면서 여성스러움을 블라우스와 스커트는 하객 패션의 일등 공신. 특히 블랙이나 그레이 등의 모노톤 컬러는 단정한 느낌을 준다.

단. 자칫 어두워 보이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칼라 부분에 디테일이 더해진 블라우스를 선택하거나 패턴이 있는 스커트를 매치하여 별다른 액세서리 없이도 세련된 느낌을 주자. 파스텔톤의 화사한 블라우스에는 잘록한 허리를 강조해 여성미를 뽐낼 수 있는 플레어나 플리츠 스커트로 볼륨감을 더하자. 여기에 화사한 크리스털 귀걸이와 와인 컬러 클러치 등을 함께 활용해 스타일링하면 세련된 하객패션이 완성된다.

스타일링을 실패할 일 없는 ‘원피스’
▲사진제공: 의류_온앤온 / 가방_브루노말리 / 팔찌_스와로브스키
▲사진제공: 의류_온앤온 / 가방_브루노말리 / 팔찌_스와로브스키
깔끔하고 단아한 멋을 내기 좋은 것은 단연 원피스이다. 바디 실루엣이 자연스럽게 떨어지는 원피스는 체형을 전체적으로 슬림하게 보이도록 하며 여성미를 강조해준다. 하객 패션으로 입을 원피스를 고를 때는 디테일을 최소화한 디자인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비비드하거나 복잡한 장식이 가미된 것은 산만한 이미지를 줄 수 있기 때문에 단정하고 미니멀한 느낌이 돋보이는 원피스를 선택하자. 컬러의 경우 파스텔 계열의 부드럽고 밝은 컬러 원피스는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내며 주목 받는 하객이 될 수 있다.

<도움말=나비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3 08/02
  • 금 : 73.28하락 0.6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