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WEEK] 트위터와 페이스북, 왜 닮아갈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업계 숙명의 라이벌인 트위터와 페이스북. 인맥과 정보 공유라는 핵심서비스가 일치하다 보니 두 회사가 밥그릇을 놓고 벌이는 싸움은 치열하다. 더 빠르게 더 매력적인 정보를 전달해 이용자들을 모으고, 광고로 돈을 벌어들이는 SNS 특성상 서로 잘 된 아이템을 베끼는 일도 비일비재하다. 오죽하면 “페이스북은 트위터를 닮아가고 트위터는 페이스북을 닮아가고 있다”는 말까지 나온다.

[머니WEEK] 트위터와 페이스북, 왜 닮아갈까

물론 후발주자인 트위터는 페이스북에 비해 현저히 불리한 상황. 지난 2분기 페이스북의 월간 이용자수는 13억2000만명으로 트위터는 그 5분의 1 수준인 2억7100만명에 그친다. 매출 역시 페이스북이 트위터의 20배를 넘는다.

하지만 트위터 역시 만만치 않은 상대. 이용자의 유명세만 놓고 보면 페이스북을 훨씬 앞선다. 팬과 소통하기에는 일부 폐쇄형으로 운영되는 페이스북보다는 140자 단문으로 공개 대화하는 트위터가 제격이기 때문. 그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프란치스코 교황, 팝스타 저스틴 비버와 레이디 가가 등 다양한 셀레브리티가 트위터를 활발하게 사용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 잘 된 기능만 ‘모아모아’

페이스북이 지난 7월 공개한 유명인사 전용 ios앱 ‘멘션’은 이러한 트위터의 장점을 벤치마킹하는 동시에 새 광고 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 앱은 페이스북을 이용하는 유명인사들이 페이스북 계정을 관리할 수 있게 만든 것으로 상태 업데이트, 사진, 동영상, 댓글 올리기 등 일반적인 페이스북 활동을 할 수 있다. 인기 게시물을 더 쉽게 관리하고 이에 대한 답변을 실시간으로 진행할 수 있는 기능도 담고 있다.

트위터 따라하기는 이 뿐만이 아니다. 페이스북은 올해 초 트위터의 트렌딩 토픽 기능을 도입했다. 트렌딩 토픽은 트위터 사용자들이 올린 트윗을 분석해 가장 많이 다루고 있는 주제들을 키워드나 헤드라인 형태로 보여주는 트위터 핵심 서비스다.

지난해 6월에는 '#'기호 뒤에 키워드를 표시해 게시물의 주제를 다른 사용자가 검색할 수 있도록 하는 트위터의 ‘해시태그’ 기능도 도입했다.

◆ 서로 장점 베끼기 가속화

트위터의 베끼기도 만만치 않다. 트위터는 최근 페이스북을 쫓아 수익모델을 바꾸기로 했다. 이용자의 구체적인 반응을 선택해 광고주가 광고를 낼 수 있도록 요금 체계를 바꾸는 것으로 페이스북이 도입한 광고방식이다.

페이스북은 광고주가 광고비 지불 방식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제도를 이미 도입했다. 이용자가 앱을 설치하거나 광고를 클릭하거나 ‘좋아요’를 누를 때만 광고비를 내는 식이다. 트위터는 이 같은 광고 구조를 2~3개월 안에 변경할 계획이다.

지난 2월 개편된 트위터 홈페이지 디자인도 페이스북과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페이스북 프로필 페이지 디자인과 뉴스피드에서 자동으로 이미지가 디스플레이되는 방식을 따라했다는 것. 트위터는 또 지난 3월 사진태그 기능과 사진을 한 번에 여러 장 올리는 기능도 도입했다. 이 역시 이미 페이스북이 사용 중인 기능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SNS 경쟁이 치열해 질수록 양사가 서로의 기능과 장점을 베끼는 일이 가속화 될 것이라고 말한다. IT업계 한 관계자는 “수익모델이 없어 부침을 겪던 차에 상대의 장점을 도입해 다변화를 위한 자구책을 마련하는 것으로 풀이된다”며 “갈수록 빡빡해 지는 SNS 운영 환경 속에서 가장 중요한 건 콘텐츠의 질이다. 향후 승패는 누가 핵심 고객을 확보했냐에 달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