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민아빠' 병원서도 식사거부… “다시 광화문 가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유경근대변인 페이스북
/사진=유경근대변인 페이스북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 일념으로 무려 40일째 곡기를 끊고 버티던 세월호 참사 유가족 '유민 아빠' 김영오(47)씨가 한계 상황에서도 단식을 이어나가고 있다.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광화문 광장에서 40일째 단식해온 김영오씨가 22일 병원으로 이송됐다.

동부병원 내과 이보라 과장은 "김 씨가 현재 간단한 대화를 나눌 수는 있지만, 장기간 단식으로 여전히 위중한 상태"라고 밝혔다.

김 씨의 상태에 대해서는 "혈액, 심기능 등을 검사한 결과 김 씨의 혈압이 90-60으로 매우 낮다"며 "혈당도 광화문농성장에서는 57을 기록했고 병원에 도착한 뒤 수액을 투여해 80대까지 수치가 올라왔지만, 여전히 매우 낮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김 씨는 병원으로 옮겨진 뒤에도 "유족들이 바라는 세월호 특별법이 제정될 때까지 단식을 계속하겠다"며 수액과 물 외에 식사를 거부하고 있다. 또 "차후 기력을 되찾으면 다시 광화문으로 가겠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측은 이날 점심부터 미음과 보리차 등 식사를 재개할 계획이지만, 김 씨가 거부하고 있어 현재 세월호 가족대책위 관계자들이 김 씨를 다시 설득 중이다.

김영오 씨는 의료진, 변호사 등과 함께 이날 오전 7시 50분께 구급차를 타고 동대문구에 있는 시립 동부병원으로 옮겨졌다.

세월호 가족대책위는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된 김영오 씨를 병원으로 이송해 치료를 받게 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전날부터 김씨를 설득해왔다.

한편 누리꾼들은 김영오씨의 입원 소식에 “가슴 아픕니다. 유민 아버지 힘내세요”, “건강부터 회복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