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공업, 신차효과 앞세워 2분기 실적 호조 이어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공업은 올 2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연결 기준) 매출액 464억3000만원, 영업이익 59억3000만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5%, 12.8% 증가한 수치다.

당기순이익 역시 44억30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7% 증가하며 매출과 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현대공업 관계자는 “신형 제네시스를 비롯해 LF소나타, 밍투(중국)와 수출용 산타페(미국, 중국) 등 신차 효과가 이어지면서 국내는 물론 북경현공의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10% 이상 증가하는 등 국내외에서 매출이 고르게 향상된 점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강현석 현대공업 대표이사는 “2분기 국내 법인의 영업이익이 단종 예정 제품의 판매 단가 하락 등으로 인해 다소 하락했지만 북경현공이 이를 만회하는 실적을 올리며 전반적으로 회사의 실적이 증가할 수 있었다”면서 “이처럼 국내와 해외법인이 시장 상황에 따라 고른 실적을 올리고 있는 것이 현대공업의 경쟁력이며, 쏘렌토 후속 등 신규 차종에 대한 수주도 이미 마친 상황이기 때문에 3분기 이후에도 성장세가 지속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1.66하락 47.7718:01 05/12
  • 코스닥 : 967.10하락 11.5118:01 05/12
  • 원달러 : 1124.70상승 5.118:01 05/12
  • 두바이유 : 68.55상승 0.2318:01 05/12
  • 금 : 65.54하락 1.218:01 05/12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 [머니S포토] 與 부동산 특위, 착석하는 송영길-김진표
  • [머니S포토] 총리 인준안 불발… 여당과 얘기하는 '서병수'
  • [머니S포토] 이재명 지사 "기본정책으로 공정성 회복할 것"
  • [머니S포토] 최태원 회장과 악수하는 문승욱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