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질해도 가시지 않는 근육 통증…근막통증증후군 의심해봐야

 
 
기사공유

지난주 아이들과 함께 캠핑 및 등산 등 운동과 움직임이 큰 휴가를 다녀온 L씨(33세).

남편이 아픈 부위의 통증을 풀어주면 아프면서도 시원함까지 느꼈다. 하지만 며칠동안 마사지와 스트레칭을 통해 통증이 줄었는데도 불구하고 통증이 지속되어 병원을 찾아 받은 검사를 받은 결과 근막통증증후군이란 진단을 받았다.

근막통증증후군은 근육에 통증이 생기는 질환으로 일반인들은 그저 통증이 발생했으니 파스나 찜질로 통증이 가라 앉으면 다 나았다고 판단해 치료를 중도에 멈추게 되는 질환이다.

정확하게 근막통증 증후군은 만성통증을 치료하는 통증치료실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질환 중 하나다. 보통 근육과 근육을 감싸고 있는 결합조직에 통증과 근경련, 압통, 운동제한, 쇠약 및 종종 자율기능 부전 등의 증상을 호소하며 통증 유발점(trigger points)이라 불리는 예민한 부분에서 통증이 유발되는 질환.

통증 유발점은 골격근의 단단한 띠(taut band)내의 매우 예민한 부분이며 근육조직이나 근막에 위치하며, 이 점은 임상적 진찰에 의하여 만져지고 압박에 의하여 강한 통증이 유발되며 통증이 신체의 다른 부위로 방사되는 특징적인 연관통을 유발하고 바늘자극이나 압박에 국소연축 반응을 나타낸다.

주로 운동 부족으로 사용하지 않는 근육에 통증 유발점이 생길 수 있으며, 심한 스트레스로 근육이 장기간 긴장 상태로 있거나 나쁜 자세로 오랫동안 있어 근육이 비틀리거나 근육에 갑작스레 충격이 가해졌을때도 근막통증이 생길 수 있다.

근막통증 증후군의 주된 치료법은 바른 자세 유지와 스트레칭, 유산소 운동과 물리치료 및 약물 치료 그리고 주사치료(근막통 유발점 주사)를 병행해 치료가 가능하다.

치료와 함께 꾸준하게 스트레칭과 유산소 운동을 지속적으로 병행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스트레스 자체도 근막통증후군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본인 스스로가 스트레스를 덜 받기 위해 긍정적 사고를 갖는 것도 도움이 된다.

용인분당예스병원의 조형준원장은 “근막통증증후군의 경우 MRI를 통해서도 질환에 대한 정확한 파악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통증 발생 시 병명의 정확한 진단을 위해 다른 기질적인 질환이 있는지 우선적 확인과 함께 가까운 전문치료 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진찰을 받아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도움말, 이미지제공=용인분당예스병원>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1.41상승 35.0313:27 08/11
  • 코스닥 : 861.61하락 1.1513:27 08/11
  • 원달러 : 1184.40하락 1.213:27 08/11
  • 두바이유 : 44.99상승 0.5913:27 08/11
  • 금 : 43.88상승 0.1713:27 08/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