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북단 발해유적에서 위구르계 토기 출토…'교역 국가' 발해 증거자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북단 발해유적에서 위구르계 토기 출토…'교역 국가' 발해 증거자료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러시아과학원 극동지부 고고학역사학민속학연구소와 공동으로 시행한 러시아 연해주 콕샤롭카 발해 유적의 제7차 발굴조사를 완료하고, 그 성과를 공개했다.

콕샤롭카 유적은 현재까지 발굴조사가 진행된 발해 유적 중 가장 북단에 위치하여 전성기 발해의 영역 확장과 관련하여 주목받아 왔다. 올해는 연차 발굴의 최종 조사로서 성 외곽의 석축 구조물과 성벽, 해자 구간을 조사하였다.

석축 구조물은 대형 판석을 최대 4단으로 쌓아 기단을 만들고, 상부에 담장과 ‘ㅁ’자형 공간, 계단, 기둥 등을 시설한 것이다. 이 구조물은 매장주체부(埋葬主體部, 시신이 매장된 부분)는 불분명하나 금제드리개장식, 은제허리띠장식, 은제못, 청동팔찌 등 출토 유물로 미루어 무덤으로 추정되며, 장례 이후 공간을 확장하여 제단으로 장기간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

석축 구조물에서 8~9세기 위구르 양식의 토기가 출토되었는데, 이 유물은 당․일본․신라․돌궐 등과 광범위한 교역 경로를 운영한 발해의 국제교류 양상을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판단된다.

위구르(uighur): 몽골고원과 중앙아시아 일대에서 활약한 투르크 계통의 민족


아울러 성벽과 해자(垓字)에 대한 단면 조사를 통해 축조 방법과 조영(造營)․존속시기를 확인하였다. 성벽은 물리적 성질이 다른 흙더미를 교대로 쌓아 올린 후 깬 돌(할석)로 상부를 보강하는 방식으로 축조되었다.

출토 유물은 발해의 특징적인 직육면체 토제품을 비롯하여 전형적인 발해 토기와 동물 뼈 등이 발견되었다. 성벽은 발해 대에 축조한 후 증축하여 여진 대까지 장기간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이번 발굴조사가 해동성국 발해의 동북 방면 진출 양상과 주변 민족 간 교류관계 연구의 실마리가 될 것으로 기대했으며, 관련 보고서를 오는 2015년에 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출처=문화재청 보도자료>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