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다이어트 중…얇은 두께의 책 출간 잇따라

 
 
기사공유
소설의 두께가 얇아지고 있다. 장편과 단편 사이, 경장편(중편)이 잇달아 나오는 추세다. 

인터파크도서(book.interpark.com)가 2010년부터 2014년까지 국내소설 중 250쪽 이하로 출간된 신간 종수를 조사하니 5년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과 비교하면 금년에는 약 38%가량 출간 종수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 인터파크도서 등록 기준, 고전∙근대문학 재출간 및 성인소설 제외)

1년새 신간이 7.9% 감소했다는 최근 보고(※ 한국출판문화산업 ‘2013년 출판산업 동향 보고서’)를 감안하면 실제 체감지수는 이보다 높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발표된 주요 신간 소설만 봐도 이러한 경향은 뚜렷하다. 최근 출간된 배명훈의 <가마틀 스타일(은행나무)>은 124쪽이고, 7월 문학동네가 내놓은 이종산의 <게으른 삶>과 정지향의 <초록 가죽소파 표류기>는 각각 152쪽, 160쪽이다. 언뜻 시집이나 에세이로 착각할만한 두께다.

이 외에도 정이현의 <말하자면 좋은 사람(200쪽)>, 이외수의 <완전변태(240쪽)>, 허지웅의 <개포동 김갑수씨의 사정(172쪽)>, 은희경의 <다른 모든 눈송이와 아주 비슷하게 생긴 단 하나의 눈송이(172쪽)> 등 인기작가의 신간들 역시 가벼운 두께로 출간되며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이 같은 움직임에 대해 인터파크도서 문학인문팀 기라미 MD는 “경쟁력 있는 몇몇 작가의 신간을 빠른 시간 안에 출간하고자 하는 출판사의 입장과 SNS 등 단문에 익숙해지며 긴 호흡의 작품을 소화하기 힘들어하는 독자들의 독서 습관이 두루 맞물리게 된 결과”라며 “초판 소설 뿐만이 아니라 기존 소설을 리뉴얼해 내놓은 개정판 및 인문서 역시 얇고 가벼워지는 추세”라고 전했다.

실제 문학동네, 민음사, 창비 등 주요 출판사의 고전문학 및 개정판이 한결 가벼워진 디자인으로 출간되고 있으며 최근 인문 분야 베스트셀러 상위권을 달리고 있는 사이토다카시 <내가 공부하는 이유(220쪽)>, 설민석 <전쟁의 신 이순신(232쪽)>, 서은국 <행복의 기원(208쪽)> 등 인문 서적의 가벼운 분량도 눈길을 끈다.

이러한 트렌드에 힘입어 몇몇 출판사는 경장편 소설을 시리즈로 묶어 출간 중이다. 민음사는 윤고은 <달고 차가운(204쪽)>, 조해진 <아무도 보지 못한 숲(192쪽)> 등 ‘오늘의 젊은 작가’ 경장편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출판사 은행나무도 배명훈의 <가마틀 스타일>을 시작으로 30~40대 젊은 작가들을 선정해 매월 한 편씩 원고지 300~400장 분량의 중편소설을 펴내는 ‘은행나무 노벨라’ 시리즈를 기획, 정기적인 출간을 예고 했다.

<이미지제공=인터파크도서>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