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업계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 연기해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머니투데이DB
/사진제공=머니투데이DB
내년부터 시행되는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로 국내 철강산업의 경쟁력이 크게 저하될 것이라는 목소리가 크다. 배출권 거래제를 시행하지 않는 중국의 값싼 철강재가 국내시장을 잠식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된다.

25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한국철강협회는 최근 다양한 경로를 통해 정부에 배출권 거래제 시행 연기를 요구하고 있다. 철강업체들은 배출권 거래제에 대한 준비가 부족한 상황이라 최소 6개월 정도의 기간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철강업계의 요구를 정부가 받아들일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

배출권 거래제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연도별 목표 배출량 기준으로 업종·기업별 감축량을 배분하고 할당된 배출량을 거래할 수 있게 한 제도다.

통계에 따르면 2015~2017년으로 설정된 배출권 거래제 1차 계획 기간 중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부담해야 할 비용은 최대 2조8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또 배출권 거래제에 맞춰 생산량을 줄일 경우 2015년 조강 생산량은 6500만톤으로 올해 추정치보다 1200만톤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철강업체들이 배출권 거래제를 따를 경우 생산량은 감소하게 마련이다. 가동률을 낮춰도 고정 비용이 줄지 않아 철강재 가격이 오른다는 얘기다. 중국의 값싼 철강재가 한국시장을 삼킬 수 있다는 우려는 이 때문이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생산 설비를 줄이지 않는 이상 에너지 총량을 더 효율화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찾아낼 수 없다”며 “우리와 철강재 수출 경합도가 높은 중국과 일본이 배출권 거래제를 시행하지 않는 상황에서 내년부터 국내에 적용되면 국내 철강업체들은 경쟁력을 잃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