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으로 발전하고 싶다면…"女 챙겨주고, 男 질투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트
하트
최근 남녀 사이에서 많이 쓰이는 말이 바로 ‘썸’이다. ‘썸’은 호감을 가지고 연인으로 발전하려는 단계를 일컫는 말. 그러면 미혼남녀들이 ‘썸’이라고 느끼는 순간은 언제일까.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은 28일 ‘썸이라고 느끼는 순간’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지난 12일부터 26일까지 미혼남녀 975명(남성 484명, 여성 491명)을 대상으로 실시되었다.

이에 따르면 남성의 경우 ‘사소한 것 챙겨줄 때’(197명/40.6%)를 1위로 꼽았다.

설문에 참여한 최모씨(31)는 “여자들은 좋아하는 사람이 생기면 바로 고백하고 대시하는 것이 아니라 사소한 것부터 관심을 갖고 챙겨주는 것부터 시작하는 것 같다”며 “지나가는 말로 했던 사소한 것까지 챙겨주는 모습을 보면 감동이기도 하고 나에게 확실히 관심이 있구나 느껴진다”고 답했다.

이어 ‘자연스런 스킨십’(151명/31.2%), ‘자주 연락할 때’(96명/19.9%), ‘다른 이성과 있을 때 질투’(40명/8.3%)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들은 ‘다른 이성과 있을 때 질투’(245명/32.1%)를 1위로 꼽았다.

강모씨(27)는 “이 사람이 나를 이성으로 보는지 친구로 보는지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질투가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며 “다른 남자와 있는 나를 전혀 개의치 않는다면 나에게 이성적인 감정이 전혀 없다고 볼 수 있고 만약 질투를 느낀다면 다른 남자를 라이벌로 생각하고 있는 게 아닐까”고 답했다.

뒤 이어 ‘자주 연락할 때’(102명/29.5%), ‘사소한 것 챙겨줄 때’(95명/25.8%), ‘자연스런 스킨십’(28명/12.6%) 순으로 조사 됐다.

결혼정보업체 노블레스 수현의 김라현 본부장은 “’썸’의 또 다른 의미로 ‘호감이 있는 사이’라고 볼 수 있을 텐데 더 의미 있는 관계로 발전할 수 있는 아주 중요하고도 소중한 시간이 아닐까 싶다”며 “소중한 인연을 놓치지 않으려면 때로는 진심을 담은 용기가 필요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이미지투데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63하락 30.315:02 06/21
  • 코스닥 : 1010.36하락 5.5215:02 06/21
  • 원달러 : 1135.10상승 2.815:02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5:02 06/21
  • 금 : 70.98하락 1.3715:02 06/21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잠룡 정세균, 본격 주거사다리 정책 발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