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에 곳곳 상처, 부산외대 캠퍼스 부실공사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월 경북 경주시 마우나 리조트 체육관 붕괴현장. /사진=머니투데이DB
지난 2월 경북 경주시 마우나 리조트 체육관 붕괴현장. /사진=머니투데이DB
지난 2월 경주 마우나리조트 붕괴 사고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부산외대가 이번엔 폭우에 캠퍼스 부실공사 논란에 휩싸였다.

28일 부산외국어대학교에 따르면 25일 내린 많은 비로 남산동캠퍼스 건물 곳곳에서 물이 새고, 입구 진입로 4차로 도로 아스팔트 약 100m가량이 훼손됐다. 교정 내 절개면도 일부 붕괴돼 토사가 도로를 덮쳤다. 앞서 지난 18일 내린 비로 절개면 한 곳이 붕괴된 데 이어 25일에는 6곳이 추가로 훼손됐다. 도서관 뒤편에는 축대가 붕괴돼 나무가 뿌리째 뽑혀 도로 위에 쓰러지기까지 했다.

남산동캠퍼스는 2010년 말 착공해 지난해 11월 완공된 새 건물이다. 일각에서 개학 일정을 맞추기 위해 부실공사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현재 부산외대 측은 정확한 진단을 위해 토목 전문가 등을 불러 원인을 분석 중이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8:01 05/07
  • 금 : 65.90하락 1.27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