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묘객 몰린 고속도로 정체 5시쯤 풀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석 연휴를 앞두고 벌초를 위한 성묘·나들이객이 몰린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 현상이 빚어지 있다.

30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3시기준 서울-부산 예상 소요시간(요금소간)은 4시간30분, 대전은 2시간10분, 광주 3시간30분, 강릉 2시간40분 등이다.

경부고속도로는 오산IC∼안성JC 12㎞ 구간이 시속 27㎞,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JC∼서평택IC 6㎞ 구간이 시속 18㎞, 영동고속도로 호법JC∼이천IC 6㎞ 구간에서 시속 18㎞로 '거북이 운행'이 계속되고 있는 상태다.

또한 서울춘천고속도로 하행선 가평휴게소∼강촌IC 8.6㎞ 구간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상행선 문막IC∼만종JC 9㎞에서도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추석을 앞둔 주말이라 교통량이 평소 주말보다 다소 많은 편"이라며 "도로 정체가 점차 풀리면서 오후 4∼5시께부터 전 구간 원활한 상황이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5:30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5:30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5:30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5:30 05/26
  • 금 : 1846.30하락 19.115:30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