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담배값 인상 추진… 4500원으로 올린다고 끊을까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 편의점 담배 진열대 /자료사진=뉴스1
보건복지부가 담배값 인상을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2일 "담배값을 최소한 4500원 수준까지 올려야한다"며 담배값 인상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다.

문 장관이 말한 복지부의 헬스플랜 2020에 따르면 2020년까지 흡연율을 최소 29%까지 낮추도록 돼 있다.

복지부가 '헬스플랜 2020'에서 제시한 흡연율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연구용역을 진행한 결과 담배값이 4500원 수준으로 인상될 때 흡연율이 현재 44%(남성)에서 29%로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설명이다.

그는 "복지부 입장에선 최소한 2000원이 인상돼야 한다"며 "기왕 추진된다면 빨리 추진해 이번 정기국회에서 시작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8월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표한 ‘담배 및 주류의 가격 정책 효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연령과 소득을 포함해 분석한 자료에서 담배값 인상에 대한 심리적 마지노선은 평균 8965원으로 나타났다.
 

최윤신 인턴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15하락 59.5218:03 10/30
  • 코스닥 : 792.65하락 21.2818:03 10/30
  • 원달러 : 1135.10상승 3.718:03 10/30
  • 두바이유 : 37.94하락 0.3218:03 10/30
  • 금 : 37.18하락 1.0818:03 10/3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