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온라인 금융상품' 판매액 5000억원 돌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증권의 금융상품 판매가 온라인에서 활성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증권은 2일 기준으로 올해 온라인 금융상품몰의 누적판매액이 5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연간 판매액이었던 4200억원을 훌쩍 넘어선 수준이다.

판매된 상품을 유형별로 보면 펀드 36.8%, ELS, DLS 등 파생결합상품 28.4%, 채권 7.1%, 기타(단기상품 등) 27.7% 등이다. 삼성증권 측은 "펀드에만 편중되지 않도록 온라인상품 라인업을 다양화 한 것이 판매 활성화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특히 파생결합상품의 경우 지난 7월 월판매액 200억원을 돌파한데 이어 8월에는 300억원에 가까운 금액이 판매됐다. 지점에서 주로 판매되던 채권도 8월에 월 판매액 100억원을 돌파하는 등 최근 판매가 급격히 늘고 있다.

전체 거래고객의 연령대를 보면 온라인 금융거래에 익숙한 3~40대 고객의 비중이 전체의 절반이 넘는 62.1%를 차지했다. 상품별로 거래고객은 펀드는 30대가 34.8%로 가장 많았으며 파생결합상품은 40대가 32.2%로 가장 많았다. 또한 채권의 경우 60대 이상도 15.5%를 차지하는 등 연령대별 재테크 특성에 따른 상품 선호도가 온라인에서도 그대로 나타나는 경향을 보였다.

한편 온라인 거래 중 모바일을 통한 판매 비중이 지난 2012년 4.3%에서 올해 17.5%로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온라인거래의 모바일화 현상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해 김도완 삼성증권 온라인사업부장은 "올들어 온라인 전용의 ELS와 채권상품을 도입하는 등 상품라인업을 강화하는 한편 실시간 채팅상담, 야간예약상담 등 다양한 자산관리서비스를 새롭게 제공해 고객들이 온라인채널을 단순한 펀드쇼핑이 아닌 자산관리 채널 중 하나로 인식할 수 있도록 유도해 왔다"고 말했다.

김 부장은 "현재 나타나는 온라인 거래상품의 다양화는 이제 온라인거래에도 본격적인 자산관리 개념이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채희
정채희 poof34@mt.co.kr  | twitter facebook

IT 전 분야를 담당하고 있으며 이통3사, TV홈쇼핑, 소셜커머스, 오픈마켓, 게임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독자 여러분들의 따끔한 말씀, 혹은 제보 기다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