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 길 떠나는 추석, 자동차 점검 아직 안했다면?

카즈가 추천하는 자동차 안전점검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먼 길 떠나는 추석, 자동차 점검 아직 안했다면?
예년보다 추석이 빨리 찾아왔다. 꽉 막힌 귀성길 고속도로 풍경을 떠올리면 벌써부터 걱정이 앞서기 마련이다. 

특히 여름 휴가철이 지난 뒤 점검을 할 새도 없이 곧바로 찾아온 연휴는 자동차 고장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날 수 있는 시기인 만큼, 먼 길을 떠나기 전 자동차 점검은 필수라 할 수 있다. 

중고차 사이트 카즈(http://www.carz.co.kr)에서 귀성길 유용한 자동차 점검법을 소개한다. 

◆브레이크 점검 
브레이크는 생명과도 직결되는 안전장치인만큼 더욱 세심한 점검이 필요하다. 귀성길 자동차 안에는 온가족이 탑승하게 되고, 선물 등의 짐이 늘어나기 때문에 차량의 무게가 증가하게 된다. 

이처럼 과중한 무게는 브레이크 작동 시 밀림 현상을 유발하고, 도로 정체에 따른 잦은 제동으로 브래이크 패드와 디스크가 마찰할 때에는 고열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브레이크 오일과 패드, 라이닝 상태는 미리 점검해 두는 것이 좋다. 

특히 브레이크액은 열과 수분에 취약하기 때문에 가을이 오기 전 제동장치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이 필요하다.  

◆타이어 점검
휴가철 장거리 주행으로 타이어에 무리가 갔다면,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전 타이어의 마모 상태와 공기압을 체크하는 것이 중요하다. 관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을 경우 제동거리가 길어지면서 사고의 위험이 올라가기 때문이다. 

만약 공기압이 낮은 상태에서 고속으로 달리게 될 경우, 타이어 접지부에 주름이 접히면서 파손의 위험이 커진다. 따라서 고속도로 주행 전에는 공기압을 평소보다 10%정도 더 높여 주입해 주는 편이 안전하다. 

한편 타이어 표면에 박혀있을지 모르는 돌멩이나 파편은 꼼꼼히 살펴본 다음 제거해주는 것이 좋다. 

◆엔진오일 점검 
장거리 운전은 엔진에 무리를 줄 수 있다. 차량을 예열한 후 정상적인 온도에서 시동을 끄고 약 5분 정도 경과한 뒤, 오일 레벨 게이지를 뽑아 깨끗이 닦은 다음 다시 게이지를 끼웠다 뽑아 오일의 양을 측정한다. 만약 오일의 양이 F와 L사이에 있으면 정상, 부족할 경우 보충해 줘야 한다. 

◆헤드램프 점검
명절에는 어둡고 노면의 상태가 고르지 못한 교외 도로를 운전할 일이 많아진다. 때문에 헤드램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으면 사고의 위험에 노출되기 쉽다. 불빛이 약하거나 수명이 다한 전구는 미리 교체해주도록 한다. 

◆각종 비상용품 
갑작스러운 사고로 응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필수품이다. 비상 삼각대와 손전등, 소화기, 접촉사고 표시용 페인트 등의 용품은 미리 구비해두도록 한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23:59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23:59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23:59 04/22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23:59 04/22
  • 금 : 62.25하락 1.4623:59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