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대책' 발표 이후 경매시장 '후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지지옥션
/자료=지지옥션
'9·1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법원 경매시장의 낙찰가율과 경쟁률이 모두 상승했다.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 완화에 경매시장도 달아 오르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지옥션이 지난 1일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 전과 후의 수도권 아파트 경매시장을 분석한 결과 낙찰가율이 86.9%에서 87.8%로 0.9%포인트 높아졌고, 경쟁률을 뜻하는 평균응찰자수 역시 8.1명에서 9.2명으로 1.1명 상승했다. 이번 대책발표가 경매시장에는 응찰자를 모으고 가격을 상승 시키는 효과를 나타낸 것이다.

특히 9월 기록한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 87.8%와 경쟁률 9.2명은 올해 들어 가장 높은 수치로 2009년 이후 5년 만에 최고치이기도 하다.

수도권 중에 가장 큰 변화를 보이는 곳은 인천이다. 낙찰가율이 87.7%에서 91.6%로 4%포인트 올랐고 경쟁률은 9.9명에서 10.9명으로 상승했다. 인천에서 아파트를 경매로 사려면 평균 10명 이상의 경쟁자를 이겨야 낙찰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밖에도 서울은 낙찰가율이 86.8%에서 87.8%로 1%포인트, 경쟁률은 1.3명 늘어났다. 경기도는 경쟁률이 7.6명에서 8.5명으로 다소 상승했다.

지난 2일 인천지방법원에서 입찰 부쳐진 연수구 옥련동 쌍용아파트 전용면적 84.9㎡는 20명이 경쟁해 감정가의 103.3%인 2억3756만원에 낙찰됐다. 지난해 10월 동일 면적의 같은 아파트는  감정가의 85.5%인 1억9667만원에 낙찰된 바 있다. 1년여 만에 4000만원 이상 오른 것이다.

강은 지지옥션 팀장은 "9·1부동산대책으로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 경매시장의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며 "명절이 지나고 찬바람이 불면 부동산 가격이 더 상승할 것을 점치는 사람들이 경매시장에 몰리며 응찰을 서두르고 있어 경매시장이 뜨겁다"고 말했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