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석 수지, 책임자없는 엉뚱루머 어쩌다가 퍼졌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이종석 수지’

책임지는 사람이 없었다. 배우 이종석이 증권가 정보지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등을 통해 확산된 걸그룹 미쓰에이(Miss A) 멤버 수지와 열애설을 일축했다.


5일, 이종석의 소속사 웰메이드이엔티 측은 “이종석과 수지의 열애설은 증권가 정보지라며 떠도는 루머다”며 “이종석 본인에게 확인해봤는데 친분은 물론 일면식도 없다더라”고 항간에 떠도는 열애설을 부정했다.또한 관계자는 “광고주로부터 연락도 왔고 사방팔방에서 문의해오고 있다. 증권가 짜라시라며 무책임하게 떠도는 이야기들이 너무 많다”며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종석의 열애 상대로 지목된 수지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도 “열애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증권가 찌라시라고 퍼지는 SNS 루머는 너무 무책임하고 피해가 크다”고 토로했다.


앞서 4일 오후 각종 온라인 게시판과 소셜 네트워스 서비스 등에 ‘이종석과 수지가 열애 중이며 한 연예 매체에서 두 사람의 열애설을 내일(5일) 오전 발표할 것’이라는 내용의 글이 게재돼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해당 매체 측은 페이스북을 통해 ‘찌라시를 믿으십니까? 이래서 못 믿습니다. 아니 안 믿습니다. 내일은 레이디스코드 은비양의 발인이 예정돼 있습니다. 불의의 사고로 세상과 작별하는 마지막 날입니다. 그녀를 애도하기에도 부족한 하루입니다’라며 열애설 보도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이종석 미투데이, 수지 트위터, 디스패치 페이스북>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