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 이전에 지어진 아파트값 상승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목동신시가지 7단지 모습. /사진제공=머니투데이 전혜진 기자
목동신시가지 7단지 모습. /사진제공=머니투데이 전혜진 기자
1990년 이전에 준공된 아파트의 매매 상승폭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부동산114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번 9·1 부동산 대책의 영향으로 재건축 연한이 크게 단축된 1990년대 이하 일반 아파트(재건축 제외) 매매가가 지난주 대비 0.22% 상승했다.

이들 아파트가 9·1 대책 발표 직전에 0.10% 오른 것과 비교하면 상승폭이 2배 이상 커진 셈이다.

구별로는 서초구가 0.69%로 가장 많이 올랐다. 이어 강남구 0.40%, 노원구 0.24%, 양천구 0.19%씩 올랐다.

서울 양천구 목동신시가지 3단지와 6단지는 지난주 대비 1000만~1500만원 상승했다. 1990년 이전에 지어진 잠원동 한신 8·10·14·19차 등도 오름세를 나타냈다.

반면 1991년 이후 준공된 서울의 일반 아파트는 0.03% 올랐다. 재건축 가능 시기가 종전보다 10년가량 짧아지지만 7년 뒤인 2021년 이후에야 재건축을 추진할 수 있어서다. 1990년 이전에 지어진 단지보다 수익성이 낮을 것으로 예상돼서다.

서울지역 전체 아파트 가격은 지난주 대비 0.09% 올라 8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주 0.08% 오른 것에 비해 상승폭이 커졌다. 서초(0.21%)·강남(0.19%)·양천(0.17%)·영등포(0.14%)·노원(0.12%)·종로구(0.11%)의 아파트값이 올랐다.

경기·인천지역 아파트는 0.04% 상승했다. 신도시는 각각 0.06% 올랐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2.13상승 2.8118:01 06/14
  • 코스닥 : 997.41상승 6.2818:01 06/14
  • 원달러 : 1116.70상승 5.918:01 06/14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4
  • 금 : 71.18상승 0.4718:01 06/14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 [머니S포토] 30대 당대표 '이준석' 박수속에 국힘 의총 참석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언급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이준석 체재 국민의힘 첫 최고위
  • [머니S포토] E스포츠 경기장 방문 이낙연, 팀 유니폼 앞에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