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담뱃값 인상 추진…흡연자 3명 중 1명 "담배 끊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이 담뱃값을 4500원 정도로 인상해야 한다고 밝힌 가운데 흡연자 3명 중 1명은 담뱃값이 오르면 금연할 뜻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 따르면,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담뱃값이 4500원으로 인상될 경우 담배를 끊겠다는 응답이 32.2%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51.6%는 계속 피우겠다고 대답했으며 16.1%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복지부는 실제로 흡연자의 32.3%가 금연할 경우, 현재 성인 남성 흡연율(43.7%) 기준으로 10%포인트 이상 흡연율이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담뱃값 인상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4.5%가 찬성했으며, 반대한다는 응답은 35.5%였다. 다만 조사대상의 20.9%를 차지한 흡연자들의 경우 담뱃값 인상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70.3%로 훨씬 많았다.

한편 국내 담뱃값은 지난 2004년 12월 500원 인상을 마지막으로 지난 10년 동안 유지돼 왔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5:30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5:30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5:30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5:30 08/04
  • 금 : 71.88하락 1.415:30 08/0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거리두기 4단계, 썰렁한 해수욕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