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성폭행 파문…간부 2명, 찜질방서 20대 여성 성폭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군 간부 2명이 지난달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기간 술을 마시고 찜질방에 있던 20대 여성을 번걸아 성폭행한 혐의로 군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도마 위에 올랐다.

6일 공군에 따르면 공군 제1방공유도탄여단 예하부대 소속인 A준위와 B원사는 지난달 27일 새벽 3시경 무단으로 영내를 이탈해 술을 마시고 인근 찜질방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만취 상태의 20대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현장에서 긴급체포됐다.

현재 두 간부는 구속 상태에서 군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은 지난달 18일부터 28일까지 이어진 UFG훈련 기간 중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는 점에서 범죄 사실이 확인되면 엄중하게 처벌할 방침이다.

한편 한미 연합 훈련인 UFG는 지난달 18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됐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