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아 고백, 만족낮았던 까닭은 고향떠나온 ‘그리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임상아 고백’

어쩔 수 없는 향수병이었다. 전 가수 겸 패션 디자이너 임상아가 공황장애를 겪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9일, 임상아는 ‘당신 인생의 OST는 무엇입니까?’라는 주제로 진행된 SBS 추석특집 ‘열창클럽 썸씽’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임상아는 “뉴욕에서의 삶은 69점이었다”고 말문을 뗐다.


또한 임상아는 “운동을 어떻게 시작했나”라는 질문에 “공황장애를 이기기 위해 시작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주변분들은 현지인과 결혼해 영어도 빨리 늘고 도움도 받았을 거라고 생각한다. 아니었다. 많은 위로가 필요했다”라고 심경을 드러냈다.


이날 그녀는 딸 올리비아도 공개했다. 임상아는 “딸 올리비아는 남편과 나 사이에 정확히 반반씩 산다”라며 “딸이 오는 날이 정해져 있다. 그날만 기다린다. 아이가 없을 때는 외로움과 싸운다”라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임상아는 지난 2001년 미국에서 재즈기타리스트 출신의 미국인 음반 프로듀서 제이미 프롭과 결혼했지만 10년 만에 이혼했다. 현재 그녀는 미국 뉴욕에서 가방 디자이너로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사진=SBS ‘열창클럽 썸씽’>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