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에일맥주' 판매 저조… 맛도 가격도 애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회사에서 생산하는 에일맥주 /사진=머니투데이DB
국내회사에서 생산하는 에일맥주 /사진=머니투데이DB

‘에일맥주’

국산 맥주는 맛이 없다는 편견을 없애겠다며 맥주 회사들이 야심차게 에일맥주를 출시했으나, 국산 맥주 매출 중에서 에일맥주가 차지하는 비중이 1.3%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9월과 올해 3월 국내 맥주회사는 국산 맥주는 맛이 없다는 편견을 없애겠다며 에일맥주를 출시했다. 하지만 대형마트들에서 집계된 수치를 살펴보면 국산 맥주 매출 중 에일맥주가 차지하는 비중은 1~2%에 불과하다.

이는 에일맥주가 국산 라거맥주보다 30% 정도 더 비싼데다 유명 수입 맥주들이 수시로 가격을 할인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게다가 맛에서도 차별성을 갖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다.

에일맥주는 발효 중 표면에 떠오르는 상면효모를 사용해 18~25도의 고온에서 발효시키는 전통적인 제조방식으로 만든 맥주를 말한다. 대형 생산하는 일반 라거맥주보다 알코올 도수가 높고 색깔과 맛과 향이 진한 편이지만 생산 단가가 높다. 수입맥주인 ‘호가든’이나 ‘기네스’ 등이 대표적인 에일맥주다.
 

최윤신 인턴
최윤신 인턴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5:3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5:3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5:3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33 01/28
  • 금 : 55.74상승 0.4215:3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