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왔다 장보리’ 오연서 패션, 모던한 오피스룩으로 딱! ‘니트 블라우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스타패션=이재은 기자] 시크한 듯 여성스러운 오피스룩을 연출하고 싶다면 배우 오연서의 스타일링을 살펴보자.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장보리 역으로 열연하고 있는 오연서가 지난 9월 14일 방송된 46회에서 페미닌한 투피스룩을 선보였다.

이날 오연서는 칼라에 플라워 장식이 돋보이는 니트 블라우스를 착용해 여성미를 내뿜었다. 블라우스와 스커트를 블랙으로 맞춘 그녀는 시크하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를 자아냈다. 여기에 은은한 골드 빛의 오픈 토 웨지힐을 매치해 글로시한 포인트룩을 완성했다.

▶스타일링TIP : 단정하면서도 실용성까지 갖춘 ‘오피스룩’

차분하고 모던한 오피스룩을 연출하고 싶다면 블랙 컬러 아이템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특히 니트 블라우스를 착용한다면 가을, 겨울 따뜻하게 보낼 수 있어 실용적일 뿐만 아니라 포근한 분위기까지 자아낸다. 극중 오연서처럼 마무리로 오픈 토 웨지힐을 매치한다면 편안하면서도 선선한 가을 날씨를 즐길 수 있는 오피스룩이 완성될 것이다.

image

▶브랜드&가격 : 오연서가 선보인 칼라 포인트 니트는 ‘샤틴’의 제품으로 29만 8000원대, 골드 컬러 오픈 토 웨지힐은 ‘유나이티드 누드’의 제품으로 43만 9000원대이다.

한편, 이날 방송된 ‘왔다 장보리’에서는 오로지 비단이만 생각하라는 민정(이유리 분)의 술수에 넘어가 옥수(양미경 분)와 희봉(정원준 분)이 보리를 버리는 것을 봤다고 거짓 증언을 하며, 31.8%(닐슨 코리아 제공)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사진=MBC ‘왔다 장보리’, 샤틴, 유나이티드 누드>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