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유불급, 스트레칭 과하면 척추∙관절 건강에 악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트레칭
스트레칭
매일 아침 저녁으로 스트레칭을 하는 L씨(62세)는 자칭 타칭 스트레칭 매니아다. 평소 걷기와 스트레칭이 습관화 되어 있는 임씨는 잠을 잘못 자서 목이 뻐근할 때나 허리를 삐끗해서 아플 때도 어김없이 스트레칭을 한다. 아파도 참고 스트레칭을 하면서 몸을 풀다보면 통증이 사라진다는 것. 

하지만 얼마 전부터 시작된 어깨 통증이 사라지지 않고 추석 때는 아파서 밤잠도 설쳤다. 임씨는 스트레칭하면 괜찮아 질 것이라 생각했지만 가족들의 권유에 결국 병원을 찾았고 회전근개파열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어깨나 허리가 뻐근하면 뭉친 근육을 풀기 위해 스트레칭을 하는 사람이 많다. 보통 스트레칭은 관절을 유연하게 하고 늘려주는데 도움이 된다. 질환에 따라서 통증을 완화 시키고 부상의 위험도 줄여주는데도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는 것. 하지만 잘못된 스트레칭이나 과도한 움직임은 척추나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회전근개파열은 어깨를 감싸고 있는 회전근개 힘줄에 염증이 발생한 것으로 적기 치료를 놓쳐 파열이 된 상태를 말한다. 어깨 사용이 많거나 무리가 가는 행동이 반복 되었을 때 발생할 수 있다.흔한 증상으로는 통증이 심해 팔을 들어올리기 힘들 정도지만 완전히 팔을 들면 통증이 사라지는 것이 특징.

구로예스병원 지용남 원장은 “어깨 통증이 발생할 때 증상을 가볍게 여기고 파스 등 임시방편으로 질환을 방치하는 것도 문제지만 과한 스트레칭이나 과도하게 어깨를 돌리는 동작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원인에 따라 다양한 질환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자가 진단 및 움직임은 삼가고 통증이 지속적으로 발생한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양반다리를 하거나 반듯하게 누워 있을 때 아픈 곳이 있다면 통증을 유발하는 자세 또한 피하는 것이 좋다. 고관절이나 허리에 문제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스트레칭이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된다는 생각으로 아파도 참고 동작을 반복하다보면 척추와 주변 근육이나 인대 등에 손상을 초래할 수 있다.

지용남 원장은 “수영과 아쿠아로빅 같이 물에서 하는 운동이 관절에 무리가 가지 않아 좋은 운동이긴 하지만 어깨 질환이 있는 환자 등 경우에 따라서는 해가 되기도 한다”며, “질환에 따라 도움이 되는 스트레칭과 운동법이 다르기 때문에 특정 자세를 취하거나 움직임 시 통증이 발생하면 우선 휴식을 취하고 통증의 원인을 찾는 것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