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십억 횡령 의혹' 대보그룹 압수수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이 대보그룹의 횡령 의혹을 포착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17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서영민)는 지난 15일 최등규 대보그룹 회장(66)의 자택과 계열사인 대보정보통신을 압수수색했다. 최 회장은 대보정보통신의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린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을 통해 최 회장이 사용하던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대보정보통신의 회계장부 등을 확보해 분석하고 있다. 압수물 분석이 마무리되면 최 회장을 소환해 회사의 자금 흐름에 대한 조사와 빼돌린 돈으로 비자금을 조성했는지 여부를 추궁할 계획이다.

검찰은 대보정보통신이 관급공사를 따내는 과정에서 정관계 로비가 있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대보그룹은 대보건설 등의 계열사를 운영하고 있는 중견기업으로 지난해 기준 매출액이 1조원을 넘어섰다. 대보정보통신은 고속도로정보통신공단이었으나 2002년 대보그룹에 인수된 뒤 사명을 변경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