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넥스 1호 메디아나, 내달 코스닥으로 이전

"5년뒤 매출 1000억… 초일류 글로벌 의료기기 메이커로 도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넥스 1호 메디아나, 내달 코스닥으로 이전
코넥스 1호 기업인 메디아나가 오는 10월 코스닥 시장으로 이전 상장한다.

메디아나는 17일, 여의도에서 길문종 대표 및 주요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간담회를 갖고, "U헬스케어 시장 진출 등을 통해 초일류 글로벌 의료기기 메이커로 도약하겠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메디아나는 이번 상장을 위해 전량 신주방식으로 총 144만주를 모집한다. 17일과 18일 수요예측을 거쳐 최종 공모가를 확정한 후 24일과 25일 청약을 받아 오는 10월7일 코스닥시장에 상장될 예정이다.

메디아나는 이번 상장을 계기로 중장기 목표를 세웠다. 단기적인 목표로는 5년 뒤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하고, 초일류 글로벌 의료기기 메이커로의 도약을 약속했다.

올해로 설립 21년 차에 접어든 메디아나는 국내 대표적인 의료기기 국산화 선도기업이다. 주력제품인 환자감시장치와 심장제세동기 부문 글로벌 정상급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매출의 75% 이상을 해외로 수출한다.

지난 1998년 국산화를 계기로 2001년 미국 타이코(TYCO, 현 Covidien)사와 장기독점 ODM계약을 체결했으며, 제품다변화에 따른 해외고객도 늘어 세계정상급의 기업들과 협업체계를 완성했다.

대표적인 고객사로는 코비디언(미국), 쉴러(스위스), 옴론(일본) 등이 있다. 차세대 기술을 접목한 신제품 개발이 지속됨에 따라 독일(메트렉스), 일본(후쿠다덴시) 등 신규고객도 확산추세다.

이러한 메디아나의 경쟁력은 △주력제품별 원천기술 확보 △ODM사업과 자체 브랜드사업의 황금비율 △매출처다변화를 통한 수익창출 △IT 융ㆍ복합 하이엔드 제품라인업 및 헬스케어 의료솔루션 확보 등으로 요약된다.

특히, 우량한 R&D 인프라를 바탕으로 생체신호 계측분야 세계정상급의 제품개발력과 품질력을 갖춰 출시하는 제품마다 신규매출로 가속화되고 있다는 점은 메디아나의 지속성장의 긍정적 시그널로 평가되고 있다.

길문종 대표는 “메디아나는 국산 의료기기 불모지에서 독자기술로 국산화의 꽃을 피운 의료기기 선도기업”이라며, “이번 기업공개(IPO)를 통해 생체신호계측 원천기술을 기반한 IT기술 접목으로 새롭게 펼쳐지고 있는 헬스케어시장 내 진정한 챔피언을 향해 정진하겠다” 고 포부를 밝혔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