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본사부지 매각금으로 ‘빚잔치’ 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전력 삼성동 부지 전경 /사진제공=뉴스1
한국전력 삼성동 부지 전경 /사진제공=뉴스1

한전이 17일 오후 4시 본사 부지 매각 입찰을 마감한다. 한전 측은 지난달 29일 감정가로 3조3346억원을 제시한 바 있고 많은 전문가들은 4조원을 훌쩍 뛰어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전은 매각대금을 부채탕감에 사용할 전망이다. 한전은 공공기관 운영위원회에 제출한 경영정상화 계획에서 오는 2017년까지 14조7000억원의 부채를 줄이겠다고 보고한 바 있다.

한전 관계자에 의하면 매각대금은 신규투자를 제외하고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금으로 쓰이지만, 뚜렷하게 용도를 정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전 관계자는 "매각대금은 대부분 부채감축에 쓰이겠지만 꼭 '빚을 갚는데 쓴다'고 용도를 못 박지는 않았다"며 "경영정상화 계획을 완료하는데 투입한다는 게 올바른 표현일 것"이라고 말했다.
 

최윤신 인턴
최윤신 인턴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