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프트 공급물량 '급감'…전년比 13% 수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프트 공급물량 '급감'…전년比 13% 수준
주변 전세가격의 80% 수준으로 최장 20년까지 거주할 수 있어 서민들이 선호하는 시프트(장기전세주택) 물량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1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서울시에 공급되는 시프트는 842가구 규모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공급량 6065가구의 13% 수준이다. 2007년 처음 도입된 시프트는 올해까지 약 2만6000가구가 공급됐다.

시프느는 저렴한 20년 장기전세주택이라는 장점 때문에 서민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지만 서울의 공공택지 개발여력 부족으로 신규 공급 전망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실제로 공공택지에 공급된 시프트 비중을 살펴보면 ▲2007년 1962가구(97.32%) ▲2008년 2354가구(89.68%) ▲2009년 2269가구(69.97%) ▲2010년 7271가구(98.70%) ▲2011년 3429가구(97.17%) ▲2012년 706가구(84.35%) ▲2013년 5338가구(88.01%) 등이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추가로 개발할 수 있는 택지지구가 부족한 상황인 만큼 앞으로 시프트 공급량이 더욱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무주택 수요자라면 신규청약보다는 재계약 물량 등을 노리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김병화
김병화 mttim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김병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