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량 자살시도 하루에 5.3건…'자살대교' 오명 쓴 마포대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마포대교가 안개에 덮여 있다. /사진제공=서울 뉴스1 유승관 기자
서울 마포대교가 안개에 덮여 있다. /사진제공=서울 뉴스1 유승관 기자
자살시도를 가장 많이 하는 교량은 마포대교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진선미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소방방재청으로부터 받은 '교량 사고유형별 구조현황'에 따르면 교량 자살 건수는 지난 2010년 836건에서 지난해 1914건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하루 5.3건의 자살구조가 이뤄진 것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의 교량에서 자살구조 건수가 가장 많았다. 전체 6264건 가운데 서울이 차지하는 비율은 5539건으로 나타났다.

자살시도가 가장 많은 교량은 마포대교로 조사됐다. 5년 동안 245명의 자살시도가 있었다. 이 가운데 25명이 사망했다. 이어 한강대교 89명, 서강대교 63명, 원효대교 53명, 양화대교 46명 순으로 자살시도가 많았다.

진 의원은 “자살예방순찰과 CCTV 설치 및 SOS생명의전화 등 다양한 자살예방대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교량에서의 자살사고는 매년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교량에서 자살시도가 발생되지 않도록 안전펜스와 그물망 설치 등 자살방지의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04하락 0.8414:54 04/12
  • 코스닥 : 998.60상승 9.2114:54 04/12
  • 원달러 : 1125.80상승 4.614:54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4:54 04/12
  • 금 : 60.94하락 0.314:54 04/12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