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대포통장과의 전쟁’ 선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정사업본부가 18일 대포통장 근절을 위해 전국 우체국에서 ‘대포통장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서울 광화문우체국 한 직원이 금융사기범의 대포통장을 부수고 있다. /사진제공=우정사업본부
우정사업본부가 18일 대포통장 근절을 위해 전국 우체국에서 ‘대포통장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서울 광화문우체국 한 직원이 금융사기범의 대포통장을 부수고 있다. /사진제공=우정사업본부
미래창조과학부 우정사업본부가 ‘대포통장’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이를 위해 우체국 통장 개설 절차를 강화하기로 했다.

우체국은 18일 대포통장으로 인한 피해가 급증함에 따라 우체국 통장 개설 절차를 강화하는 등의 대포통장 근철 종합대책을 마련, 시행한다고 밝혔다.

우선 계좌개설 목적이 불명확하거나 의심거래자 유형(10개 유형·90개 항목)에 대해서는 통장 개설이 원천 금지된다. 의심거래자의 대표적인 유형은 제3자를 동행해 통장을 발급하거나 본인의 주소 등을 잘 모르는 경우이다.

신규 고객이나 휴면고객이 요구불계좌 개설을 원하는 경우, 원칙적으로 통장개설만 허용된다. 새로 개설한 통장이 대포통장으로 사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현금카드나 체크카드는 신청일로부터 15일 이후에 발급된다. 통장이 개설된 이후에도 의심계좌에 대한 등록기준이 강화되며 엄격한 모니터링을 통해 의심거래 발생 즉시 해당 통장에 대해 지급정지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또한 대포통장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전담팀도 신설된다. 신속하고 정확한 사고 신고와 피해구제가 주 목적이다.

대포통장 경보제, 금융감독원·금융기관의 정보공유 강화, 대포통장 근절 홍보의 날 등을 운영해 대포통장 근절에 앞설 예정이다.

지난해 대포통장 피해 건수는 2만여 건으로 피해액은 약 1400억원에 달했다. 특히 은행권의 대포통장 단속이 강화되자 새마을금고, 우체국, 증권사 계좌가 대포통장으로 악용되는 사례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상목
심상목 ssm209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심상목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