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득층 근로소득 월평균 570만원… 저소득층의 9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미지=머니투데이 DB
/이미지=머니투데이 DB
소득 상위계층의 전체 소득 중 근로소득 비중이 소득 하위계층을 크게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소득 하위 20%(1분위)의 월 평균 근로소득은 60만4712원으로 경상소득 130만1271원의 46.5%였다.

반면 소득 상위 20%(5분위)의 월 평균 근로소득은 568만9998원으로 경상소득 756만9185원의 75.2%를 차지했다. 저소득층은 경상소득 중 근로소득의 비중이 절반에 미치지 못하는 반면 고소득층은 4분의 3이 넘는다.

1분위가 지난해 경상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사업소득 20.9%, 재산소득 1.3%, 이전소득 31.3%이다. 5분위는 사업소득 18.5%, 재산소득 0.6%, 이전소득 5.7%다.

고소득층은 근로소득 비중이 커서 안정적인 소비생활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저소득층은 근로소득 비중이 상대적으로 적고 이전소득 등에 의존할 수밖에 없어 소비생활의 부담이 크다.

이날 방한하는 <21세기 자본>의 저자 토마 피케티 파리경제대 교수는 “돈이 돈을 버는 속도가 노동으로 버는 속도보다 빨라 부의 불평등이 심각해진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임금격차 해소 등의 문제 해결도 시급해 보인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0.39상승 19.609:20 06/22
  • 코스닥 : 1011.72상승 0.7309:20 06/22
  • 원달러 : 1132.00하락 2.709:20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09:20 06/22
  • 금 : 71.79상승 0.8109:20 06/22
  • [머니S포토] 코로나19 손실보상법 논의 시작한 당정청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코로나19 손실보상법 논의 시작한 당정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