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칭, 잠깨고 10분 후에 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트레칭(출처=이미지투데이)
스트레칭(출처=이미지투데이)
아침 스트레칭은 밤 사이 굳어진 몸을 풀고 활기찬 하루를 위해 꼭 필요한 건강 관리 요령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잠자리에서 일어나 바로 허리 스트레칭을 하게 될 경우 오히려 허리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어 주의 해야 한다.

잠을 잔 후 일어나는 시간 동안 우리의 근육은 일시적으로 멈춰있는 상태다. 이 상황에서 바로 스트레칭을 통해 자극을 줄 경우 평상시보다 척추에 더 많은 압박이 가해지게 된다.

허리디스크는 허리 및 근육이 약해진 상태에서 무리한 힘을 가할 때 발병하므로 일어나마자 허리에 무리를 주는 스트레칭은 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는 확률을 높이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일어난 직후 바로 스트레칭을 하는 것 보다는 10분 정도 가볍게 움직인 후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허리 건강에는 좋다.

허리디스크는 물건을 급히 들어올리거나 외상 등으로 디스크조직이 파열되어 탈출된 디스크가 뒤로 밀려나오면서 척추뼈를 지나는 신경이나 척추경막을 압박하여 통증이 생기는 척추질환으로 심할 경우 다리 저림 등 신경증상도 유발하게 된다.

디스크는 초기에 발견된다면 수술적인 치료보다는 주사치료와 같은 신경차단술, 비수술치료 방법인 신경성형술(PEN), 무중력감압치료 등의 시술로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생활에 불편함을 느낄 정도로 심할 경우에는 탈출된 디스크 조각을 제거하는 보편적 수술법인 미세현미경 디스크제거술을 통해 치료 하게 된다.

한편 집에서 간단하게 디스크 여부를 확인하는 방법으로는 침대에 누운 상태에서 다리를 들어올려 보면 알 수 있다. 무릎을 편 상태에서 다리를 들어올릴 때 통증으로 인해 다리가 올라가는 각도가 어느 선 이상으로 올라가지 않는 제한적인 각도를 보이면 디스크일 가능성이 있으니 참고하는 것이 좋다.

청담참튼튼병원 이도열원장은 “스트레칭은 관절의 유연성을 향상시키고 활동을 하지 않는 근육을 풀어주기에 환자들에게도 권유하고 있지만 일어나자마자 준비가 되지 않는 상황에서 몸을 순간적으로 움직이는 것은 허리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다”며 “일어난 후에는 양치를 한다거나 물을 마시는 등의 가벼운 움직임으로 긴장을 풀어준 뒤 스트레칭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