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장염·담석증·게실염…같은 오른쪽 아랫배 통증이라도 질환은 제각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명치 끝, 윗배, 아랫배 등 복통이 발생하면 위치나 통증 정도에 따라 다양한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특히 오른쪽 하복부에 통증이 나타나면 흔히 맹장염을 떠올리는데 초기 증상은 위장 질환과 비슷해 오인하기 쉽다.

맹장염은 충수염이라고도 하며 대장이 시작되는 부분에 붙어 있는 창자인 충수돌기 입구가 막혀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처음에는 체한 것처럼 윗배 통증과 구역질,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데 심할 경우 오른쪽 하복부 통증이 커져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아야 정확히 알 수 있다.

민병원 김종민 대표원장은 “맹장염의 경우 초기 명치 부위가 답답하다가 배꼽 주변으로 통증이 옮겨가고 시간이 지나면 오른쪽 아랫배 통증이 심해지는데, 급성이 아닌 경우도 있지만 수술을 해야하는 질환으로 수술 시기가 늦어지면 충수가 터져 고름이 바깥으로 나오면서 복막염을 유발할 수 있어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오른쪽 아랫배가 아프다고 모두 맹장염은 아니다. 담석증이나 게실염, 골반염 등 다른 질병의 경우도 복부 통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

게실은 대장 벽이 약해서 바깥으로 돌출 된 창자로 주요 증상으로 열과 복통이 나타난다. 따라서 오른쪽 대장에 게실염이 생기면 충수돌기와 위치가 비슷해 맹장염으로 오인하기 쉽다. 섬유질 부족 및 심한 변비가 원인이 되며 항생제로 쉽게 치료 가능하다. 하지만 자주 생기면 대장 절제술 시행하기도 한다.

맹장염과 비슷한 부위에 나타나는 담낭염과 골반염의 경우도 주의가 필요하다. 담석증을 치료하지 않고 장시간 방치했을 경우 발생하는 담낭염은 고열과 함께 오른쪽 갈비뼈 아래 극심한 통증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맹장염으로 오해할 수도 있기 때문. 여성의 경우 난소, 나팔관 등 생식기관의 세균 감염으로 염증이 생기는 골반염도 아랫배에 통증이 발생하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를 해야한다.

김종민 원장은 “다양한 원인으로 복통이 발생할 수 있기에 정확한 질환을 파악해 치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맹장염은 오른쪽 아랫배 통증 부위를 눌렀다 손을 뗐을 때 통증이 심하면 초음파나 복부CT 촬영을 통해 진단이 가능하고 이전과 달리 최근에는 개복 수술이 아닌 복강경 수술을 시행하기 때문에 흉터도 적고 회복 기간도 빨라 환자 부담이 적다”고 말했다.

<도움말, 이미지제공=민병원>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3.45상승 7.5418:01 11/27
  • 코스닥 : 885.56상승 11.0318:01 11/27
  • 원달러 : 1103.20하락 1.418:01 11/27
  • 두바이유 : 48.25상승 0.4618:01 11/27
  • 금 : 47.13하락 0.3618:01 11/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