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셀, 한화투자증권 고위험 주식 선정에 반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한화투자증권이 발표한 '고위험등급 주식'과 관련, 대상이 된 녹십자셀이 반발하고 나섰다.

녹십자셀은 24일 회사 재무상태에 전혀 문제가 없으며, 오히려 항암면역세포치료제 ‘이뮨셀-엘씨’ 생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금주 발표된 한화투자증권의 ‘고위험등급 주식’으로 선정된 것에 반발했다.

녹십자셀은 "함께 선정된 종목들이 대부분 자본잠식, 과다한 부채 등 재무적으로 문제가 있지만 녹십자셀은 연구 개발비용에 따른 적자 이외에 부채가 거의 없고, 오히려 현금 유보금이 많이 준비되어 재무건전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녹십자셀은 지난 2012년 8월 ㈜녹십자에 대한 제3자 배정 유상증자(150억 원, 23.4%지분 확보)를 통해 최대주주가 변경되면서 녹십자의 관계사로 편입되었으며, 현재 한상흥 전 녹십자홀딩스 대표이사가 경영하고 있다.

녹십자셀의 주요 품목인 항암면역세포치료제 ‘이뮨셀-엘씨’는 2007년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서 간암에 대한 항암제로 품목허가 받은 후 230명의 간암환자에 대한 대규모 3상 임상시험을 마치고 올해 2월 식약처에서 임상시험 결과를 최종 인정받아, 품목허가 조건 변경되어 용법용량 등이 임상시험에 맞춰 변경 완료한 상태이다.

이뮨셀-엘씨는 현재 서울대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고대안암병원, 경북대병원, 동아대병원 등에서 처방되고 있으며 최근 말기 췌장암 환자에 대한 논문이 SCI급 저널인 'Cancer Immunology, Immunotherapy(암 면역학, 면역치료)'에 발표되면서 학계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한상흥 녹십자셀 대표는 “지난 2012년부터 녹십자셀 경영을 시작하면서 상장폐지 실질심사, 관리종목 탈피, 무상감자 등 여러 고비를 넘겼다. 하지만 최근 이뮨셀-엘씨의 매출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회사 내부적으로 치료제 생산에 주력하고 있으며, 더 나은 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을 끊임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2015년에는 이뮨셀-엘씨 매출을 통해 영업이익 BEP(손익분기점)에 도달하고, 2016년에는 흑자전환을 예상하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 속에 바이오 기업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고위험등급 주식 선정이라는 뜻밖의 뉴스에 당황스럽지만 매출을 통해 기우임을 증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