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사체, 伊 밀라노의 중심부에 럭셔리 부티크 오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베르사체, 伊 밀라노의 중심부에 럭셔리 부티크 오픈


베르사체는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 갤러리아’의 센트럴 옥타곤에 새로운 부티크를 오픈한다고 23일 발표했다. 이 건물은 특히 베르사체가 지원해온 밀라노 시내 주요 도심 건물 복원사업의 대상이다.

이번에 베르사체 부티크가 위치하게 된 곳은 밀라노를 대표하는 역사적인 건물로서, 제2차 세계대전의 폭격 속에서도 기적적으로 살아남아 밀라노의 장식적 특색들이 원본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여기에 이탈리아 예술 감독 기관인 ‘수브린텐덴자 알레 벨르 아르띠(Sovrintendenza alle Belle Arti)’의 지도 아래 이뤄진 세심한 복원 작업을 통해, 기둥과 장식적 디테일이 마치 새 것 같이 복구된 이 건물은 잃어버린 걸작에 다시 숨을 불어넣었다.

베르사체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도나텔라 베르사체와 건축가 제이미 포버트에 의해 고안 된 이번 부티크의 컨셉은 ‘유니크(Unique)’이며, 베르사체 하우스의 강한 영향력과 ‘갤러리아 베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 건물이 자랑하는 19세기 말 장식적 특색들 사이에 건축학적 소통을 담아내었다. .

도나텔라 베르사체는 “이탈리아 문화의 중요한 부분을 보존하고 널리 알릴 수 있으며 밀라노의 보물 중 하나를 돌려줄 수 있다는 것은 정말 영광스러운 일이다.”라며 이번 부티크 오프닝에 관한 소감을 밝혔다.

또한 “제이미 포버트와의 콜라보레이션 작업은 뉴욕과 파리의 매장과 같이 패션과 건축 모두에 있어서 의미 있는 전환이라는 점에 기반을 두었다. 밀라노는 베르사체가 1978년 처음으로 부티크를 오픈한 곳인 만큼 브랜드에 있어 엄청난 중요성을 지닌 도시이다. 그렇기에 이번 밀라노 부티크 오프닝가 가지는 의미는 대단히 크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건축가 제이미 포버트는 “19세기 석고 세공이 벽 아래에서 모습을 드러낸 순간은 정말 마법 같았다.” 라며 이번 부티크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기도 했다.

베르사체는 단순히 새로운 부티크의 내부 인테리어 뿐 아니라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 갤러리아’ 자체의 복원작업까지 관여하였다. 앞으로 13개월 동안, 갤러리아의 14,000 평방미터에 달하는 전체 공간이 복원되어, 지어진지 150년 만에 건물 본연의 아름다움이 밀라노 시민과 전세계인의 눈 앞에 드러나게 될 예정.

한편 총 255 평방미터 면적의 새로운 베르사체 부티크는 센트럴 옥타곤을 내려다보는 세 개의 아름다운 창문들과 함께, 두개의 층으로 구성된다.
베르사체, 伊 밀라노의 중심부에 럭셔리 부티크 오픈
<이미지제공=베르사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