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순미는 어디로"…나의 외모 전성기는 ‘21〜23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누구나 전성기는 있는 법. 그때야말로 이른바 몸값이 최고인 시기다. 이에 미혼남성들은 ‘27〜29세 때’, 여성들은 ‘21〜23세 때’를 외모 호감도가 가장 뛰어났던 시기로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25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비에나래와 결혼정보업체 온리-유가 공동으로 진행한 것으로 지난 18일 ∼ 24일 사이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 남녀 536명(남녀 각 26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실시되었다.
"청순미는 어디로"…나의 외모 전성기는 ‘21〜23세’
우선 '본인의 외모가 가장 뛰어났던(날) 나이는 몇 살입니까(일까요)?’라는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28.0%가 ‘27〜29세’로 답했고, 여성은 29.5%가 ‘21〜23세’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남성의 경우 ‘21〜23세’(23.5%)와 ‘20세 이하’(16.4%), 그리고 ‘24〜26세’(14.2%)의 순으로 답했고, 여성은 26.5%가 ‘24〜26세’로 답해 두 번째로 많았고, ‘20세 이하’(19.8%)와 ‘27〜29세’(15.3%) 등의 순서였다.

손동규 비에나래 대표는 “남성은 대학교와 군대의무를 마친 후 직장이 안정되면 얼굴이 확 피는 경우가 많다”라며 “여성들은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대학생이 되면 외모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세련미와 함께 동안의 모습도 겸비하여 최고의 외모 전성기를 구가하는 사례가 많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또 다른 질문인 ‘현재 본인의 외모는 전성기 때와 비교하여 어떤 감점 요인이 발생했습니까?’에서는 남녀 간에 의견 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살이 쪘다(비만)’(32.5%)를, 여성은 ‘청순미가 사라졌다’(31.0%)를 각각 첫손에 꼽았다. 이어 남성은 ‘인상이 굳어졌다’(29.1%) - ‘피부가 상했다’(18.7%) - ‘지금이 전성기’(10.5%) 등의 순이고, 여성은 ‘피부가 상했다’(23.5%) - ‘살이 쪘다(비만)’(20.1%) - ‘인상이 굳어졌다’(15.7%) 등의 순으로 답했다.

조미현 온리-유 상담 컨설턴트는 “결혼을 준비하고 있는 미혼들은 남녀 불문하고 대부분 직장생활을 영위하고 있다”라며 “직장 생활을 하다보면 운동이 부족하여 살이 찌거나 스트레스를 받아 얼굴이 생기를 잃어 어둡고 굳어지는 사례가 잦다”라고 조사결과를 풀이했다.

<이미지제공=비에나래>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5:3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5:3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5:3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33 01/28
  • 금 : 55.74상승 0.4215:33 01/28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