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시장' 윤장현, 의회와 소통부재 여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광역시의회가 윤장현 시장의 소통부재를 지적하고 나섰다.
 
주경님 광주시행정자치위원장(서구4)은 25일 시의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광주시의 갬코 국제사기 사건 소송종결과 관련하여 시의회와의 소통 강화 및 100억원대 혈세 낭비 관계자에 대한 구상권 청구와 문책, 실체적 진실규명과 함께 재발방지책 마련과 정책실명제의 조속한 정착"을 촉구했다.

주 위원장은 "민선5기 추진된 갬코사업은 시작부터 각종 의혹과 사기논란에 휘말려 시의회에서도 갬코특위구성 조사, 긴급 현안질문, 행정사무감사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한 사업임에도, 시민을 대변하는 시의회에 사전 보고나 아무런 설명조차 없이 소송포기 발표를 한 것은 윤장현 시장의 시의회와 소통 철학이 조직내 스며들지 않았거나 은연중 시의회 경시풍조가 여전히 남아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갬코사건 뿐만 아니라 민선6기 시작과 함께 시장철학과 비전이 담긴 조직개편안 처리과정을 비롯하여, 법령을 위반한 의회사무처 인사, 인천아시안게임 성화 봉송 미통보 등 시의회와의 소통부재에 따른 갈등이 있을 때마다 윤장현 시장은 소통을 강조하였으나 개선된 것은 하나도 없다"면서 "이런 상황이 지속되는 한 스스로 '시민 없는 시민시장'으로 자초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시의회와 소통 강화에 노력해 줄 것"도 당부했다.

주 위원장은 "갬코 국제사기 사건 종결과 관련하여 갬코사건의 진상 규명의 일환인 K2AM과의 소송, 이와 관련 국내에서 형사재판이 아직 진행 중임에도 집행부가 밀실에서 소송 취하에 합의한 저의에는 꼬리자르기식으로 이 사건을 덮어버리려는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시도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 100억원대의 막대한 시민혈세를 낭비한 관계자등에 대해서는 구상권 청구와 문책 등이 반드시 이뤄져야 공직자로서 책임행정 구현을 바라는 시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주장하면서, 갬코 사건에 대한 실체적 진실규명과 함께 재발방지책을 조속히 마련해 줄 것"을 요구했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