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건디’가 품은 가을 감성, 매혹적인 슈즈&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쌀쌀해진 가을을 따라 거리의 나무들도 옷 바꿔 입기에 한창이다. 거리 위 사람들도 마찬가지다. 특히 가을의 감성과 여성스러운 기품이 녹아있는 ‘버건디’ 컬러는 패션피플의 사랑을 독차지 한다.


가을이면 더욱 각광받는 버건디 컬러는 가을을 닮은 컬러이기도 하지만 다른 어떠한 컬러와도 세련된 매치가 가능하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버건디 컬러의 백과 슈즈는 과하지 않으면서도 우아한 가을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 제격이다.

image

▶발끝으로 찾아온 가을 ‘키튼힐’

패션피플의 패션은 발끝에서 시작한다. 계절이 바뀜과 동시에 가장 먼저 변하는 패션 아이템인 슈즈 역시 고혹적인 버건디로 물들어졌다. 힐부터 부티, 부츠, 그리고 편안한 컴포트 슈즈까지 다양한 디자인에 접목된 버건디는 가을을 더욱 재촉한다. 여성을 더욱 섹시해 보이게 하는 버건디 컬러의 스틸레토 힐과 시크한 매력의 부티는 스커트, 정장 팬츠와 잘 어울려 오피스 레이디들에게 사랑 받는 아이템이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킬힐과 플랫슈즈의 장점을 두루 갖춘 키튼힐이 주목 받고 있으니 참고 할 것. 3~5cm 높이로 착용시 안정감은 물론 여성스러운 느낌을 동시에 선사한다.

image
▶가을을 들다 ‘스웨이드부터 에나멜까지’

슈즈뿐만 아니라 백으로도 가을을 표현할 수 있다. 간결한 실루엣의 원피스나 흰 티셔츠와 데님의 심플한 캐주얼에도 확실한 포인트가 될 것이다. ‘CC Shop(Central/Central Shop)’을 전개하는 ‘지알아이코리아(GRI KOREA)’의 다이아나 강 대표는 “이번 가을에는 크지도 작지도 않은 미디움 사이즈의 백들이 유행이다. 미디움 사이즈의 버건디 백은 유행도 덜 타고 질리지 않아 오래 사용 할 수 있어 실용적이다. 


단, 버건디와 잘 어울리는 골드 컬러의 잠금 장치나 체인 등의 포인트가 된 백들은 더욱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니 쇼핑 시 참고 하는 것도 좋겠다”라고 전했다. 또한, 같은 버건디라도 디자인과 스웨이드, 에나멜 등 다양한 소재로 다채로운 이미지를 선사하는 버건디 백은 올가을 트렌디한 패션을 완성시켜 준다.


▶브랜드&가격 : 슈즈는 (왼쪽위)‘캐롤리나 에스피노자’의 제품으로 가격은 49만 9000원대, (왼쪽아래)‘나인웨스트’의 제품으로 32만 9000원대이며, 백은 (가운데)‘나인웨스트’ 15만 9000원대, (오른쪽)‘나인웨스트’ 18만 9000원대이다.


한편, 지난 3일 IFC몰에 입점한 ‘CC shop’에서는 나인웨스트를 비롯한 캐롤리나에스피노자, 엔조안지올리니, 이지스피릿 등 버건디로 물든 다양한 디자인의 트렌디한 백과 슈즈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지알아이코리아>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8:01 05/27
  • 금 : 1847.60상승 1.3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