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매니저가 투자금 가로챘다" 고소장 잇따라 접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펀드매니저가 투자금을 가로챘다"는 내용의 고소장이 잇따라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출신의 펀드매니저들이 투자자들의 투자금을 가로챘다는 고소장이 잇따라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선 상태다.

업계에 따르면 고소인들은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사의 전 특수운용본부 프로젝트운용팀 차장 정모씨 등 펀드매니저 4명이 부동산 펀드 업무를 담당하면서 알게 된 내부정보를 이용해 불법 이득을 취하기로 공모하고 펀드 투자금을 외부로 빼돌려 투자 피해를 보게 했다"며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들을 지난 3월 서울서부지검에 고소했다.

또한 고소인들은 금융감독원에 관련 피해 구제 신청을 냈지만 금감원이 이를 의도적으로 묵살·은폐했다고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경찰은 지난 5일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감사결과 보고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에 대해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관계자는 "수사가 어떻게 되고 있는지는 알지 못한다"면서 "다만 회사와는 전혀 관계 없는 퇴직자의 일이며, 개인간의 문제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