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건설업자 술접대 받은 기조실장 퇴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교통부가 건설업자로부터 술 접대를 받은 전 기획조정실장을 퇴출시킬 계획이다.

국토부는 서승환 장관이 지난 24일 오후 '쿠웨이트와 스페인 등 해외건설 수주지원 등 건설협력 강화를 위한 활동'을 마치고 귀국한 직후, 감사관으로부터 도태호 전 기획조정실장의 비위와 관련한 감찰 결과를 보고받고, 즉시 중앙징계위원회에 '중징계' 의결을 요구하도록 지시했다고 25일 밝혔다.

국가공무원법과 공무원 징계령에 따른 중징계로는 ‘파면’, ‘해임’, ‘강등’, ‘정직’이 있다.

국토부는 이에 따라 즉시 도 전 기조실장을 중앙징계위원회에 중징계 의결요구하기로 했다.

또한 국토부는 중앙징계위원회의 심의 결과, 강등·정직 또는 감봉 등으로 의결되더라도, 비위공직자에 대해서는 단호히 조치한다는 방침에 따라 직무수행이 현저히 곤란한 비위 고위공직자를 퇴출시킬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2.98상승 11.110:16 04/12
  • 코스닥 : 994.42상승 5.0310:16 04/12
  • 원달러 : 1122.70상승 1.510:16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0:16 04/12
  • 금 : 60.94하락 0.310:16 04/12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재보선 참패, 민주당 쇄신 진로위한 '재선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