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AG] ‘도마의 신’ 양학선, 은메달…2연패 불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도마의 신’은 빛났다. 남자 기계 체조 대표팀의 양학선(22)이 허벅지 부상에도 불구하고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아시안게임 2연패에는 실패했지만 최선을 다한 경기였다.

양학선은 25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 기계체조 도마부문에 출전해 1차시기 15.000점, 2차시기 15.400점을 받아 평균 15.200으로 2위를 기록했다.

1위와는 0.016점 차로 15.216점을 받은 홍콩의 섹 와이 훙이 금메달의 영광을 안았다. 3위는 중국의 황시(14.800점)가 차지했다.

개인예선을 겸했던 단체전 도마에서 양학선은 15.500점을 받아 결승에 2위로 진출했다.

양학선은 이날 결승에서 10명 가운데 5번째로 연기에 나섰다. 1차시기에서 난이도 6.000의 '여2'를 연기했지만 착지과정에서 오른쪽으로 중심을 잃고 매트 밖으로 한 발이 나오는 실수를 범했다. 오른쪽 허벅지 부상이 원인이었다. 1차시기 그의 점수는 15.000점. 난이도 점수 6.000에 실시 점수 9.100점, 여기에 페널티 0.100점을 받았다.

이어진 2차시기에서는 난이도 6.000의 ‘로페즈‘를 연기했고 착지에서 살짝 흔들림이 있었지만 좋은 연기를 선보이며 15.400이라는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북한의 체조영웅 리세광(29)은 평균 14.799점으로 4위를 기록했고, 김희훈(22, 한국체대)은 14.033점으로 6위에 올랐다.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