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역 사고, 당시 목격담 속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수역 사고/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이수역 사고/사진=MBN 방송화면 캡처

‘이수역 사고’

4호선 이수역에서 80대 여성이 열차와 스크린도어에 끼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서울메트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51분쯤 4호선 이수역에서 80대 승객 이모씨가 당고개행 열차와 스크린도어 사이 틈새에 끼어 7∼8m가량 끌려가다 끝내 사망했다.

현재 소방당국은 승객들이 전동차에 탑승하는 도중에 이 여성이 스크린도어에 낀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사고 당시 이씨는 뒤늦게 열차에 탑승하려다 열차 문이 닫히는 바람에 타지 못 했고 열차가 출발하는 힘에 몸이 휘청거리면서 스크린도어와 선로 사이로 빨려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 사실을 감지하지 못한 전동차는 그대로 7∼8m를 전진했고 이씨는 몸이 낀 채로 끌려다가 결국 숨을 거둔 것.

이씨가 열차를 타려던 지점의 스크린도어는 열려 있었으나 당시 열차를 운행하던 차장은 다른 스크린도어가 정상적으로 작동한 것을 보고 그대로 열차를 출발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사고 직후 SNS에는 당시 사고를 목격한 목격자들의 증언들이 속속 게재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이수역 사상사고 소식을 전하며 “구급대가 출발해서 (이씨의 시신을)처리 중인데 어떤 할아버지가 앞칸으로 와서 승무원에게 후진해서 내려달라고 소리쳤다”며 “사고는 수습돼 열차는 출발했고 나는 문이 열렸을 때 살점을 보았다. 사람들은 시신 구경을 하고 계속 기관사에게 빨리 출발하라고 재촉했다"며 사망 사고 이후의 전했다.

다른 목격자는 “이수역에서 전동차가 갈 때 비명소리가 났다. 아저씨가 스크린 도어를 두들겼다. 별일이 아니었으면 한다”라고 게재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가까이서 봤는데 사람들이 뭘 빼면서 섬뜩한 소리를 질렀다” 등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수역 사고’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수역 사고, 스크린도어에 낀 채 7∼8m를 전진했다니…상상만 해도 아찔하다” “이수역 사고, 해당 열차를 운행한 차장한테도 잘못이 있는 거 아닌가?” “이수역 사고,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 0%
  • 0%
  • 코스피 : 3211.67상승 12.8311:06 04/20
  • 코스닥 : 1029.50상승 0.0411:06 04/20
  • 원달러 : 1114.10하락 3.111:06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1:06 04/20
  • 금 : 64.83하락 0.2911:06 04/20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 [머니S포토] 주호영 "한미 정상회담서 백신 확보 중요 의제 돼야"
  • [머니S포토] 민주당 윤호중 "초선의원 9명 원내부대표로 인선"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기아, 준중형 세단 '더 뉴 K3' 출시…1738만~2582만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