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 뚝! 면역력 뚝!…우리아이 환절기 건강관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낮과 밤의 기온 차가 10도 내외로 벌어지는 요즘 같은 환절기에는 신체의 저항 능력이 떨어져 감기와 같은 질환에 쉽게 노출된다. 더욱이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의 경우 세균 감염이나 질병에 훨씬 더 잘 걸릴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기온 뚝! 면역력 뚝!…우리아이 환절기 건강관리
▶수유 시 모유 온도 유지 젖병으로 배앓이 방지

신생아를 둔 부모들은 환절기 가장 대표적인 질병인 감기와 함께 배앓이에도 신경 써야 한다.
배앓이의 발병 원인으로는 소화 기능의 미숙함과 젖병 수유 중 공기흡입 등이 꼽히며 모유 온도에 맞춰 수유하거나 배앓이에 특화된 기능을 가진 젖병을 사용하면 예방에 도움이 된다.

이에 ‘유미’ 젖병은 웜-커버를 장착해 수유 시간인 10~15분 동안 모유 온도 35~37℃를 유지, 소화력이 약한 아이들의 소화촉진을 도와준다. 또 세계 특허기술이 접목된 ‘4-Point’ 에어벤트와 흡착방지 라인이 적용된 젖꼭지의 결합으로 아이가 헛공기를 먹는 것을 막아 배앓이 방지에 효과가 있다는 업체 측 설명이다.

외출 시 미세먼지 차단과 온도유지에 각별한 주의 필요

신생아의 신체기관은 완전하지 않아 조금이라도 온도가 내려가거나 건조한 환경에 놓이게 되면 쉽게 코막힘이나 재채기가 생길 수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최대한 외출은 자제하는 것이 좋지만 외출을 한다면 아이가 찬바람을 오래 쐬지 않고 공기 중의 유해물질과 가급적 접촉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독일의 유모차 브랜드 호크 맨하탄의 디럭스 유모차 맨하탄은 가을 환절기 외출에 특화된 4단계 조절이 가능한 ‘풀-커버 캐노피(차양막)’를 장착해 가을 직사광선과 미세먼지 등으로부터 아이를 보호해준다. 또한 아이를 감싸주는 ‘사계절 커버’와 ‘풋머프’가 기본 구성품으로 갖춰져 찬바람에 민감한 아이의 체온유지에 유용하게 쓸 수 있다.

환절기 떨어지기 쉬운 면역력 증진에는 아이 전용 프로바이오틱스가 제격

면역체계가 약한 어린 아이의 경우 일교차가 심한 환절기에 감기, 피부질환 등 각종 면역질환에 걸리기 쉽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인체 면역 세포의 70~80%가 집중되어 있는 장 건강을 돌보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업계의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쎌바이오텍의 ‘듀오락 베이비’는 평생의 면역력을 좌우하는 1차 면역 형성 시기에 해당하는 영유아들의 장 건강을 위한 분말형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제품이다. 영유아의 장 건강에 도움이 되는 2종의 유산균과 2종의 비피더스균 등 총 4종의 혼합 유산균만으로 맞춤 설계됐다. 

급격히 성장하고 면역체계가 잡히기 시작하는 영유아의 발달과 면역력 증강에 도움을 준다. 이 제품은 용해성이 좋아 물이나 분유에 타서 먹기에 편하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