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의 안녕과 풍년 기원…'2014 사직대제' 27~8일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가의 안녕과 풍년 기원…'2014 사직대제' 27~8일 개최

문화재청과 농림축산식품부가 공동 후원하고, 사단법인 전주이씨대동종약원과 재단법인 예올이 공동 주관하는 '2014 사직대제(社稷大祭)‘ 행사가 오는 27일과 28일에 걸쳐 사직단에서 개최된다.

우선 27일에는 사전행사로 ‘땅으로부터의 명(命): 기원하고 기원하다’ 공연이 오후 6시 30분부터 펼쳐진다. 사직대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이 공연은 젊은 국악인과 예술가들이 참여, ‘사직단’을 삶의 기원을 담은 문화공간으로 재조명하고, 사직대제에 담긴 의미를 스토리텔링 형식의 공연 콘텐츠로 선보인다.

이어서 28일에는 ‘사직대제’가 봉행된다. 왕과 문무백관이 제례를 올리기 위해 사직단을 향해 출궁하는 모습을 재현한 600명 규모의 어가행렬과 농축산물 품목별 퍼레이드가 오전 11시에 덕수궁에서 출발해 세종로와 사직로를 거쳐 사직단에 도착하고, 정오부터 제례(祭禮)와 제례악(祭禮樂), 일무(佾舞)가 함께 진행된다.

‘사직대제’는 조선 시대에 왕과 문무백관이 사직단(社稷壇)에서 토지를 관장하는 사신(社神)과 곡식을 주관하는 직신(稷神)에게 제사를 올리며, 나라의 평안과 풍년을 기원하던 국가 제례 의식이다. 조선왕조에서는 종묘(宗廟)에 올리는 제례와 더불어 가장 중요한 제사 중의 하나였다.

그러나 1907년 일제의 국혼 말살정책의 하나로, 사직단을 공원으로 만들어 사직공원으로 명칭을 바꾸고, 1908년에는 사직 제례 의식까지 폐지하였다.

그러던 중 1988년에 이르러 종로구청과 전주이씨대동종약원이 ‘사직대제’를 고증을 통해 복원하여 매년 봉행되고 있으며, 지난 2000년 10월에 중요무형문화재 제111호로 지정되었다.
국가의 안녕과 풍년 기원…'2014 사직대제' 27~8일 개최
한편, 문화재청과 농식품부는 올해 사직대제를 계기로 사직단과 사직대제의 보전을 강화하고, 농업의 전통적 가치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하여 전주이씨대동종약원과 함께 민관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세 기관은 ▲ 사직단과 사직대제의 보존 및 활용 ▲ 사직대제의 성공적 봉행을 위한 지원과 참여 ▲ 전통문화의 가치 확산과 홍보 등을 위해 공동 협력하기로 하고 이에 대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식은 오는 27일 오후4시 30분에 서울특별시 종로구에 있는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미지제공=문화재청>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8:03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8:03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8:03 05/18
  • 두바이유 : 68.71하락 0.7518:03 05/18
  • 금 : 67.17상승 1.9118:03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