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입찰가 논란 잠재우기… "한전부지 인수 문제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삼성동 한전 본사 부지를 10조5500억원에 낙찰받은 현대자동차그룹이 입찰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적극 해명에 나섰다.

지난 18일 전해진 낙찰가가 당초 예상치를 두 배 이상 웃돌면서 현대차 노조는 물론 네티즌들까지 각종 논란을 제기했다. 시민단체는 정몽구 회장의 ‘배임’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침묵하고 있던 현대차그룹은 26일 적극 입장을 밝혔다.

이날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 컨소시엄 3사는 각각 이사회를 열고 한전 부지 입찰가를 둘러싼 과정을 상세히 소개했다.

현대차그룹은 시민단체가 이사진 배임 논란을 제기한 것에 대해 “정당한 절차에 따라 두차례 이사회를 열었기 때문에 배임 논란은 문제 없다”고 소개했다.

10조5500억원의 입찰가에 대해서도 현대차그룹 3사는 현금성자산 및 영업활동 현금흐름 등을 고려해 가용자금 범위 내에서 정했다고 밝혔다.

올 상반기말 현재 3사가 보유한 현금성자산은 현대차 17조6558억원, 기아차 5조7276억원, 현대모비스 6조122억원 등 총 29조4856억원이기 때문에 매입비용 조달에 문제가 없다는 설명이다.

특히 강남권 땅값이 지난 10년동안 연평균 9% 이상 상승했기에 한전 부지는 미래가치가 크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앞서 현대자동차그룹은 한전 부지를 10조5500억원에 입찰해 경쟁사였던 삼성을 따돌리고 낙찰받았다.
 

최윤신 인턴
최윤신 인턴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7.20상승 18.4618:01 05/07
  • 코스닥 : 978.30상승 8.3118:01 05/07
  • 원달러 : 1121.30하락 4.518:01 05/07
  • 두바이유 : 68.09하락 0.8718:01 05/07
  • 금 : 67.17하락 0.5918:01 05/07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중대본 홍남기 "어제 확진자수 525명…1일, 500명 이하 위해 정부 총력"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